연예일반

[단독] 배우 원빈·이나영, 청담동 건물주 됐다

안진용 기자 입력 2018.03.06. 11:30 수정 2018.03.06. 11:43

배우 원빈(사진 오른쪽)·이나영(왼쪽) 부부가 청담동 건물주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달 2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복판에 위치한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 건물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원빈·이나영 부부는 공동명의로 이 건물을 매입했으며 절반씩 지분을 나눠 가졌다.

원빈은 이 건물의 맨 위층을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분 절반씩 공동명의로 매입

배우 원빈(사진 오른쪽)·이나영(왼쪽) 부부가 청담동 건물주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달 2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복판에 위치한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 건물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원빈·이나영 부부는 공동명의로 이 건물을 매입했으며 절반씩 지분을 나눠 가졌다.

1층에 유명 헤어숍이 입점해 있는 이 건물은 고급 음식점과 카페 등이 즐비한 청담동 골목에 위치한다. 이 건물을 매입하기 위해 부부는 100억 원의 은행 대출을 받아 채권최고액만 120억 원이 설정돼 있다. 원빈은 이 건물의 맨 위층을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이 지역 상가 건물의 평(3.3㎡)당 시세는 1억 원 안팎이다. 대출을 제외하고 실제 투입된 금액은 40억~50억 원 정도 들었을 것”이라며 “워낙 월세가 비싼 지역이라 대출 이자를 모두 내고도 연간 수익률이 4%가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빈은 그동안 부동산에 남다른 수완을 보였다. 그가 부모님에게 선물하기 위해 강원 정선에 지은 루트하우스는 ‘2008년 한국건축문화대상’을 수상하며 명소가 됐고, 2015년에는 약 21억 원을 내고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지상 4층 규모 건물을 매입했다. 이후 성수동이 주목받으며 적잖은 시세 차익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원빈 빌딩’이라는 메리트가 붙으면 이 건물의 시세 역시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원빈은 2010년 작인 ‘아저씨’ 이후 아직 차기작을 고르지 못했다. 아내 이나영은 ‘뷰티풀 데이즈’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