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PD수첩' 여배우C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 요구, 셋이 자자고"

뉴스엔 입력 2018.03.05. 15:44 수정 2018.03.05. 17:35

MBC 'PD수첩'이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조재현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배우 A는 'PD수첩'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조재현이 숙소 방문을 두드렸다. 들어와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했다"며 "성폭행범이고 사실 강간범이다. 왜 처벌을 받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여배우 C는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를 요구했다. 셋이 자자고"라고 주장했다.

여배우 C가 언급한 '셋'은 여배우 C, 김기덕 감독, 조재현이 아닌 다른 인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MBC 'PD수첩'이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PD수첩' 측은 3월 4일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오는 6일 방송 예정인 1145회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한 제보자는 "김기덕을 잡아야한다. 조재현도 자유롭지 않다"고 말했다.

조재현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배우 A는 'PD수첩'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조재현이 숙소 방문을 두드렸다. 들어와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했다"며 "성폭행범이고 사실 강간범이다. 왜 처벌을 받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여배우 B는 "'내가 너의 가슴을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 내 성기가 어떤 모양일 것 같냐'고 (묻더라)"고 밝혔다.

여배우 C는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를 요구했다. 셋이 자자고"라고 주장했다. 여배우 C가 언급한 '셋'은 여배우 C, 김기덕 감독, 조재현이 아닌 다른 인물이다.

조재현은 최근 성추문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 사건으로 출연 중이던 tvN 드라마 '크로스'에서 하차했고, DMZ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 직에서 내려왔다. 교수로 재직 중이던 경성대학교에 사직서도 제출했다.

이와 관련 지난 2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전 죄인입니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전 이제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제 자신을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일시적으로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지금부터는 피해자분들께 속죄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겠습니다"고 말했다.

김기덕 감독과 관련한 성폭력 의혹이 공식적으로 제기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PD수첩' 방송을 통해 드러날 거장의 민낯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MBC 'PD수첩' 공식 유튜브 예고 영상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