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조정석X김재욱, '인생술집' 출격..오랜만에 예능 나들이

최진실 입력 2018.03.01. 15:39

배우 조정석과 김재욱이 tvN '인생술집'에 출격한다.

최근 진행된 '인생술집' 녹화에는 연극 '아마데우스'로 7년 만에 재회한 조정석과 김재욱이 참여했다.

조정석은 "피아노에 있어서 만큼은 (김)재욱이가 모차르트, 내가 살리에르다"며 김재욱을 칭찬했고 이에 김재욱은 "무대에서 실수할까 봐 걱정돼서 요새 자다가 깨곤 한다"며 연극 공연을 앞두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인생술집' 조정석, 김재욱 편은 1일과 8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배우 조정석과 김재욱이 tvN ‘인생술집’에 출격한다.

최근 진행된 ‘인생술집’ 녹화에는 연극 ‘아마데우스’로 7년 만에 재회한 조정석과 김재욱이 참여했다. 김재욱은 “10년 만에 예능에 출연한다”며 오랜만에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두 사람 모두 예능에서 자주 볼 수 없는 배우들이기에 ‘인생술집’ MC들 역시 매우 반가워했다는 후문이다.

다작 배우로 유명한 조정석은 “최근 드라마 종영 이후 하루도 쉬지 않고 곧장 연극 연습실로 갔다. 힘들 줄 알았는데 오히려 너무 좋더라”고 말하며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조정석은 태권도 선수가 될 뻔 했던 일화와 팬클럽까지 결성시켰던 춤짱 시절 에피소드를 들려주며 학창시절부터 끼가 넘쳤던 ‘예체능의 정석’다운 면모를 보였다.

김재욱 역시 화려한 이력을 자랑했다. 그는 “초등학생 때까지 강남구 대표 단거리 육상선수로 활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서울 체전 예선에서 3위에 그쳤고 “내 앞으로 누가 뛰어 가는 걸 그때 처음 봤다. 마침 부상도 겹쳤고 ‘내 길이 아니겠다’ 싶어 육상을 그만두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연극을 위해 연습 중인 피아노 연주를 들려줬다. 조정석은 “피아노에 있어서 만큼은 (김)재욱이가 모차르트, 내가 살리에르다”며 김재욱을 칭찬했고 이에 김재욱은 “무대에서 실수할까 봐 걱정돼서 요새 자다가 깨곤 한다”며 연극 공연을 앞두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인생술집’ 조정석, 김재욱 편은 1일과 8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오는 8일 방송에서는 조정석의 무명시절 에피소드와 혼술족을 위한 김재욱의 뚝딱 안주, 두 배우의 연기 철학 등이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인생술집’은 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tvN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