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설특집 '아육대' 레이첼부터 루이까지, 新 체육돌 탄생(종합)

뉴스엔 입력 2018.02.15. 19:29

올해도 새로운 '체육돌'이 탄생했다.

2월 15일 MBC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 1부, 2부가 방송됐다.

이후 레드벨벳 아이린 세븐틴 에스쿱스 트와이스 지효 몬스타엑스 셔누 등 아이돌그룹 리더들이 대표로 선서를 했다.

두 번째 종목은 남자 볼링 예선전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올해도 새로운 '체육돌'이 탄생했다.

2월 15일 MBC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 1부, 2부가 방송됐다.

전현무 이특 에이핑크 윤보미가 진행을 맡은 이날 개막식은 박명수의 축하 무대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레드벨벳 아이린 세븐틴 에스쿱스 트와이스 지효 몬스타엑스 셔누 등 아이돌그룹 리더들이 대표로 선서를 했다.

첫 번째 종목은 육상 60m 경기였다. 이날 여자 60m 우승은 H.U.B 루이였다. 우승 후보로 지목됐던 여자친구 유주는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또 남자 60m 결승 경기에서는 빅톤 한승우와 스누퍼 우성의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한승우가 피니시 라인을 지나면서 넘어져 비디오 판독을 하게 된 것. 비디오 판독 결과 우성이 먼저 피니시 라인을 통과한 것으로 판정됐다. 이로써 우성은 3연패에 성공하게 됐다.

두 번째 종목은 남자 볼링 예선전이었다. 이날 평소 볼링 마니아로 알려진 엑소 찬열과 하이라이트 양요섭 용준형, 워너원 등이 출연해 금메달을 향한 불꽃 튀는 경쟁을 펼쳤다.

특히 응원단석에 앉은 옹성우는 쉰 목소리로 "제가 집에서부터 응원을 하느라 목이 쉬었다. 사실 별로 걱정이 안 되는 게, 이 친구들은 갓난아기 때부터 분유병을 놓고 볼링을 즐겼다고 한다. 그래서 별로 걱정이 안 되는데, 우승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몬스타엑스 대 세븐틴, 하이라이트 대 크나큰, 아스트로 대 스누퍼, 엑소 찬열 트랙스 제이 대 워너원의 대결이 펼쳐졌다. 경기 결과 몬스타엑스, 크나큰, 아스트로, 엑소 트랙스가 준결승에 올라갔다. 특히 찬열의 활약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남자 볼링 준결승전이 공개됐다. 대결 결과 엑소 트랙스가 몬스타엑스를 꺾고 결승에 올랐고, 아스트로가 크나큰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세 번째 종목은 리듬체조였다. 이날 '아육대' 리듬체조의 마스코트 우주소녀 성소를 비롯해 라붐 해인, 구구단 샐리, CLC 승연, 에이프릴 레이첼, 드림캐쳐 지유 등 총 6명이 리듬체조 선수로 출전했다. 대결 결과 11.7점을 받은 레이첼이 금메달을, 11.5점을 받은 승연이 은메달을, 10.85점을 받은 성소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네 번째 종목은 양궁이었다. 대결 결과 구구단과 오마이걸이 여자 결승에 진출했다. 나머지 대결 결과는 16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사진=MBC '아육대'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