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나 기억 안나?"..'라디오' 윤두준, 김소현에 입맞춤 [종합]

정안지 입력 2018.02.14. 00:11 수정 2018.02.14. 00:18

'라디오로맨스' 윤두준이 김소현에게 입을 맞췄다.

13일 방송된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송그림(김소현)과 지수호(윤두준)가 한 층 가까워졌다.

송그림은 지수호에게 전화를 걸었고, 두 사람은 사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알아갔다.

다음날, 송그림은 지수호의 지방 촬영장을 따라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라디오로맨스' 윤두준이 김소현에게 입을 맞췄다.

13일 방송된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송그림(김소현)과 지수호(윤두준)가 한 층 가까워졌다.

이날 지수호는 "궁금해 네가"며 송그림을 지그시 바라봤다.

이에 송그림은 "뭐가 궁금하느냐"고 물었다. 지수호는 이내 당황했지만, 이강(윤박)의 등장에 상황이 마무리됐다.

앞서 송그림은 지수호에게 자신의 휴대폰을 전해줬던 바.

송그림은 지수호에게 전화를 걸었고, 두 사람은 사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알아갔다.

다음날, 송그림은 지수호의 지방 촬영장을 따라나섰다.

지난 밤 지수호는 이강 PD의 "밤샘 회의"라는 말에 "내일 촬영이 있는데 생방 늦으면 어쩌냐. 내일 작가님께서 운전을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밤샘 회의를 막았던 바.

촬영을 마친 두 사람은 서울로 올라오려 했지만, 쏟아지는 눈 때문에 중계차 방송을 택했다.

지수호는 떨고 있는 송그림을 다독였다. 그리고 두 사람의 생방송은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이때 라디오 게시판에 '지수호는 살인자다'라는 글이 도배됐고, 확인한 이강은 화들짝 놀랐다.

그 시각 무사히 생방을 마친 송그림은 지수호를 껴안은 뒤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이에 지수호는 송그림과의 과거를 떠올린 뒤 "송그림, 너 진짜 나 기억 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송그림의 눈을 가린 뒤 입을 맞췄다.

anjee85@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