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강동원 "신혜선, 연기 매우 잘하더라"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8.02.12. 15:58

배우 강동원이 영화 '검사외전'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신혜선을 언급했다.

1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신혜선 씨랑 '검사외전' 촬영 당시 어색했다. 말도 한번 해보지 않고 갑자기 키스신을 촬영했기 때문이다"고 말하며 "어디 계단에서 갑자기 키스신을 하라 그래서 굉장히 어색했는데 그 때는 '에라 모르겠다'하고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화 검사외전 스틸컷

배우 강동원이 영화 ‘검사외전’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신혜선을 언급했다.

1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신혜선 씨랑 ‘검사외전’ 촬영 당시 어색했다. 말도 한번 해보지 않고 갑자기 키스신을 촬영했기 때문이다”고 말하며 “어디 계단에서 갑자기 키스신을 하라 그래서 굉장히 어색했는데 그 때는 ‘에라 모르겠다’하고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클립을 봤는데 신혜선 씨가 연기를 매우 잘 하시더라”며 “실제로 딱 두 번 봤다. 심지어 극장에서 못 알아보고 지나친 적도 있다”며 “다음에 만나면 반갑게 인사를 해야겠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신혜선 기분 좋겠다!”, “인터뷰 보면 강동원이 예전보다 유해진 것 같다”, “외모,재력,학벌 다되는 강동원”, “신혜선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는 14일 개봉 예정인 영화 ‘골든 슬럼버’에서 강동원은 모범시민에서 대통령 후보 암살 용의자가 된 건우 역을 맡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