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카트쇼' 현영 "재테크 책, 인세만 1억 넘어..일부 기부" 깜짝 고백

김가영 입력 2018.02.08. 14:23

방송인 현영이 재테크 고수의 위엄을 다시 한 번 뽐냈다.

8일 방송되는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에는 슈퍼모델 출신의 원조 통장요정 현영과 요즘 대세 통장요정 김생민이 출연, 자신만의 똑소리 나는 재테크 절약 노하우는 물론 효율적인 마트 쇼핑 팁을 공개한다.

이날 현영은 "제가 쓴 재테크 관련 책은 인세만 1억 원이 넘어갔었다"는 깜짝 고백으로 주위 출연진들을 깜짝 놀래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방송인 현영이 재테크 고수의 위엄을 다시 한 번 뽐냈다.

8일 방송되는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에는 슈퍼모델 출신의 원조 통장요정 현영과 요즘 대세 통장요정 김생민이 출연, 자신만의 똑소리 나는 재테크 절약 노하우는 물론 효율적인 마트 쇼핑 팁을 공개한다. 특히 현영은 둘째 출산 후 첫 예능 출연에도 불구 녹슬지 않은 입담을 과시하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고.

이날 현영은 "제가 쓴 재테크 관련 책은 인세만 1억 원이 넘어갔었다"는 깜짝 고백으로 주위 출연진들을 깜짝 놀래켰다. 이어 "그 당시 베스트셀러로 꽤 오래갔다"면서 "인세의 일부는 기부했다. 저는 사실 모든 걸 다 이뤘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현영은 "남편의 재산은 전혀 알지 못 한다"고 폭탄 고백을 해 주변의 의아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더불어 그는 "제 수입을 오픈하는 것도 좀 그렇고, 신랑 역시 자신의 수입을 공개하기 꺼려하더라. 그래서 남편의 수입이 얼마인지 잘 모른다. 남편에게 생활비는 받되, 믿음 하에 각자의 수입은 비공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선 '보통 수입이 많은 쪽이 공유를 꺼린다' '남편 분이 수입이 더 많은 것' 등의 반응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현영은 "결혼 7년 차 부부로서 남편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 경제적인 문제 역시 믿기 때문에 남편과 따로 경제권 관리를 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잉꼬부부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현영은 이날 방송에서 출산 후 두 달 만에 10kg 감량에 성공한 다이어트 노하우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킬 전망이다. 방송은 오늘 8일(목) 저녁 8시 30분.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N '카트쇼'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