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미스티' 고준·진기주, 김남주 위협하는 은밀한 도발과 욕망

입력 2018.02.07. 12:12

'미스티' 고준과 진기주가 김남주의 자리를 위협하며 극의 재미를 끌어올리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 남들은 은퇴를 생각하는 늦은 나이에 골프를 시작해 골프계의 신성으로 떠오른 케빈 리 역의 고준과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 분)을 위협하는 젊은 피 한지원 역의 진기주.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미스티’ 고준과 진기주가 김남주의 자리를 위협하며 극의 재미를 끌어올리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 남들은 은퇴를 생각하는 늦은 나이에 골프를 시작해 골프계의 신성으로 떠오른 케빈 리 역의 고준과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 분)을 위협하는 젊은 피 한지원 역의 진기주. 이들이 의도를 알 수 없는 도발과 치기 어린 욕망으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 고준의 의뭉스러운 도발

앵커 자리를 지키기 위해 지금껏 어떤 언론에도 등장하지 않던 케빈 리의 단독 인터뷰를 성사시키겠노라 선언한 혜란. 하지만 공항에서 우연히 만난 케빈 리는 과거 미래가 없어 이별을 고했던 전 연인 이재영이었고, 고등학교 동창 서은주(전혜진)의 남편이었다. 무엇보다 재회한 순간부터 혜란을 모른 척하던 그는 생방송 인터뷰 도중 목표를 묻는 말에 “고혜란 씨요”라며 지켜보는 모두를 당황케 했다.

“어때? 이래도 내가 별 볼 일 없는 놈이야?”라는 대사처럼 전 연인에게 자신의 성공을 보여주고 싶은 과시욕일까. 마음에 담아두었던 복수심일까. 데뷔 후 첫 로맨스 연기에서 치명적인 격정 멜로로 뜨거운 활약을 시작한 고준의 도발이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 진기주의 치기 어린 욕망

최고의 학벌부터 넘치는 스펙, 아름다운 외모까지. 어디 하나 모자람 없지만, 7년째 뉴스 나인의 메인 앵커 자리를 지키는 혜란의 뒤에서 그녀의 자리에 앉게 될 날만을 기다리던 후배 지원. 하지만 뉴스 나인의 차기 앵커로 낙점된 날, 케빈 리를 데려오겠다는 혜란의 말 한마디에 또다시 밀려나자 “욕심부리지 마세요 그 나이에. 추해요”라며 숨겨둔 욕망을 터뜨렸다.

제작진은 “고준과 진기주가 각각 의도를 알 수 없는 옛 연인과 욕망 넘치는 후배 앵커로 성공을 향해 달리는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김남주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오는 9일 방송되는 3회분부터는 고준과 진기주가 김남주를 한층 더 압박하며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더욱 치열해지는 삼각 구도를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글앤그림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