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마음 비우려 노력"

정안지 입력 2018. 02. 07. 09:01

기사 도구 모음

2월 20일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가 첫 방송된다.

이쯤에서 김선아에게 직접 리얼멜로 '키스 먼저 할까요'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김선아는 "우리 드라마 속 키스는 첫 만남, 첫 키스와 같은 기분 좋은 설렘이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분들이 이 드라마를 처음 접하셨을 때, 어쩌면 힘든 현실에 무뎌졌던 두근거림과 설렘을 다시 느끼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키스 먼저 할까요' 속 키스의 의미, 김선아가 직접 답했다.

2월 20일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가 첫 방송된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어른멜로. 간질간질 어린 애들의 로맨스와는 차원이 다른 멜로를 예고하며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김선아와 '키스 먼저 할까요'의 만남은 큰 의미가 있다. 자신만의 색깔로 로맨스 명작들을 탄생시킨 배우 김선아이기에, 그녀의 로맨스 연기를 기다렸던 시청자들에게 '키스 먼저 할까요'는 기대되고 궁금할 수밖에 없는 드라마인 것. 이쯤에서 김선아에게 직접 리얼멜로 '키스 먼저 할까요'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 김선아, 그녀의 극빈돌싱녀 '안순진'이 되기 위한 노력

극중 김선아가 연기하는 안순진은 극빈돌싱녀다. 전남편이 남긴 빚 때문에 독촉에 시달리고, 더 이상 사랑이란 감정이 찾아오지 않을 것이라 단언하는 여자. 강하지만 또 어떤 면에서는 한없이 약해서 지켜주고 싶은 여자가 안순진이다. 이에 대해 김선아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든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인물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오롯이 '안순진'이 되기 위해 어떤 부분을 신경 쓰고 있는지도 물었다. 다채로운 역할들을 연기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은 배우이기 때문. 그녀의 전작 속 역할 역시 강렬했다. 이에 김선아는 "마음을 비우려 노력했다. 안순진을 만나고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모든 것을 0으로 만드는 과정이 필요했다. 전 작품 캐릭터에서 빠져 나오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편인데, 안순진은 만나자마자 깊고, 빠르게 빠져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 김선아가 생각하는 '키스 먼저 할까요' 속 키스의 의미

'키스 먼저 할까요'가 예비시청자 호기심을 자극하는 여러 요인 중 하나가 '제목'이다. 강렬하고 직선적으로 멜로를 암시하기 때문. 특히 드라마 속 '키스'의 의미에 대해 많은 추측이 오가고 있다. 이에 대해 여주인공 김선아에게 직접 물었다. 그녀가 생각하는 드라마 속 키스의 의미가 무엇인지.

김선아는 "우리 드라마 속 키스는 첫 만남, 첫 키스와 같은 기분 좋은 설렘이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분들이 이 드라마를 처음 접하셨을 때, 어쩌면 힘든 현실에 무뎌졌던 두근거림과 설렘을 다시 느끼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덧붙여 그녀의 첫 키스에 대해서도 물었는데, 김선아다운 유쾌하고 귀여운 답변이 돌아왔다. "저의 첫 키스는.. 언제 일까요?"라고.

김선아의 멜로가 온다. 그것도 성숙한 사람들의 '서툰' 사랑이라는, 결코 평범하지 않은 멜로가 온다. 믿고 보는 배우 김선아의 특별한 노력까지 더해졌다. '키스 먼저 할까요' 첫 방송이 기대된다.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2월 20일 첫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