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정인선, 같은 사람 맞아?

입력 2018.02.05. 19:03

정인선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출연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정인선은 1996년 6살의 나이로 드라마 '당신'으로 데뷔했다.

정인선은 이후 아역 배우 이미지를 완전히 벗고 성숙한 여배우 모습을 보였다.

정인선은 KBS '맨몸의 소방관' 출연 때는 가녀린 쇄골과 어깨선, 아름다운 미모로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인선 '으라차차 와이키키' 출연
정인선, 아역배우 시절부터 주목받은 이유

(정인선=SNS,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정인선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출연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정인선은 1996년 6살의 나이로 드라마 ‘당신’으로 데뷔했다. 이어 영화 ‘살인의 추억’, ‘안녕 유에프오’ 등에 출연했으며 어린이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로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특히 정인선은 영화 ‘살인의 추억’의 엔딩을 장식하며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정인선은 이후 아역 배우 이미지를 완전히 벗고 성숙한 여배우 모습을 보였다. 정인선은 ‘카페 느와르’ ‘무서운 이야기2’를 통해 청초한 외모와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차세대 여배우로 주목받았다.

정인선은 KBS '맨몸의 소방관' 출연 때는 가녀린 쇄골과 어깨선, 아름다운 미모로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