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저글러스' 정혜인 "숏컷으로 캐스팅, 여성팬 많이 늘었어요"(인터뷰①)

뉴스엔 입력 2018. 02. 03. 15:4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정혜인이 짧은 머리 덕분에 '저글러스'에 캐스팅됐다는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정혜인은 1월 23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연출 김정현)에서 저글러스(=비서)로 활동하다 여직원에게 추태를 부리는 상사를 때려눕힌 사내 커피숍 4년 차 매니저 박경례 역을 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글 황수연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배우 정혜인이 짧은 머리 덕분에 '저글러스'에 캐스팅됐다는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정혜인은 1월 23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연출 김정현)에서 저글러스(=비서)로 활동하다 여직원에게 추태를 부리는 상사를 때려눕힌 사내 커피숍 4년 차 매니저 박경례 역을 맡았다. 좌윤이(백진희 분)와는 중학교 때부터 절친으로 털털하고 보이시한 톰보이 스타일이 매력적인 인물이다.

최근 뉴스엔과 만난 정혜인은 "아직도 드라마가 끝났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 지금도 주말만 되면 판교에 있던 촬영장에 가야 할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알아보는 사람도 많이 생겼다는 그는 "특히 SNS 팔로워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보이시한 스타일로 여성팬들이 많아졌다. 저란 사람에게 관심을 가져주고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글러스'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이유로는 "편하게 다가갈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정혜인은 "악역 자체도 사랑스러운, 자극적인 요소가 없는 드라마였다. 고민과 걱정이 많은 이 시대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웃으면서 볼 수 있는 드라마라서 사랑받을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녹인 훈훈한 이야기였다"고 평했다.

짧은 머리 덕에 캐스팅이 됐다는 비화도 전했다. 정혜인은 "전작인 '가족을 지켜라'가 끝나고 더 나이가 들기 전에 해고 싶었던 머리를 해보자 했다. 먼저 숏컷에 도전하고 나중엔 노랗게 탈색도 해봤다. 너무 몰아서 했는지 나중엔 머리가 상해서 거의 스포츠머리처럼 자르기도 했다. 짧은 단발까지 기르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제 SNS 속 모습을 보고 연락을 주셨다"고 밝혔다.

그는 "여배우들이 캐릭터를 위해 머리를 자를 수는 있지만 큰 배역이 아니라면 결정하기 쉽지 않은 일이지 않나. 그래서 제 숏컷이 마음에 들었다고 하셨다. 처음 감독님이 관계자분들에게 저를 추천했는데 포털 사이트 프로필에 긴 머리가 뜨니까 경례랑은 안 어울리지 않냐는 반응이 있었다더라. 다행히 실제 미팅 이후엔 그런 말들이 없어졌다"는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날 정혜인은 데뷔작과 주연작을 제치고 '저글러스' 속 박경례를 인생 캐릭터라고 꼽았다. 그는 "캐릭터 자체에 애정이 갔다. 저와 비슷한 털털한 성격의 경례를 만나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전에는 주로 차도녀 역을 했는데 성격이랑 다른 걸 하려니가 힘에 부치는 게 있었다. 촬영장 분위기나 동료, 선배들이 너무 좋았는데 여기에 경례라서 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고 답했다.

아쉬움이 있다면 '경례'라는 인물의 이야기가 없었다는 점이라고. 정혜인은 "종방연 때 작가님이 제게 가발을 씌워서 경례의 과거 비서 시절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하시더라. 캐릭터 서사도 윤이 남동생과 러브라인이 있었다. 만약 시즌2가 나온다면 참 좋을 것 같다. 그럼에도 경례는 제 인생 캐릭터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게 된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당분간은 짧은 헤어스타일을 유지할 생각이다. 정혜인은 "이 캐릭터로 사랑받았으니 이 이미지로 몇 작품 더 해보고 싶은 게 꿈이다. 생각보다 숏컷 캐릭터가 많지 않아서 제 뜻대로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웃음). 개인적으로 장르, 추리물에 도전하고 싶고, 블록버스터의 재난물을 좋아해서 극한 캐릭터에도 관심이 많다. 어떤 역할에도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