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서울경제

'연예가중계' 최귀화 "19년 무명 생활..'미생'으로 얼굴 알리기 시작"

전종선 기자 입력 2018.02.02. 21:42

'연예가중계' 최귀화가 길었던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의 '김생민의 베테랑' 코너에서는 배우 최귀화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귀화는 "19년 동안 무명시절을 보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최귀화는 "결혼을 하고 애 아빠가 되니까 누구를 먹여 살려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조금 힘든 시기가 있었다"며 "드라마 '미생'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연예가중계’ 최귀화가 길었던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의 ‘김생민의 베테랑’ 코너에서는 배우 최귀화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귀화는 “19년 동안 무명시절을 보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최귀화는 “결혼을 하고 애 아빠가 되니까 누구를 먹여 살려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조금 힘든 시기가 있었다”며 “드라마 ‘미생’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귀화는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출연에 대해 “작가님이 우리 커플을 통해 진짜 사람의 행복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싶다고 하셨다. 아주 소소한 것에 행복하고 감사하는 연기를 보여드리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