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유이-정상훈-박정수 등 탄탄한 라인업 완성

양지연 기자 입력 2018.01.19. 11:19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가 주요 캐스팅을 확정, 첫 대본 리딩을 앞두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솔로녀 한승주(유이 분)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 분)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킹엔터테인먼트, 열음엔터테인먼트, 샘컴퍼니,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HM엔터테인먼트, 웨이즈컴퍼니, 더씨엔티
[서울경제]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가 주요 캐스팅을 확정, 첫 대본 리딩을 앞두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솔로녀 한승주(유이 분)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 분)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김강우, 유이에 이어 정상훈, 박정수, 한상진, 정찬, 정수영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이들은 오는 21일 진행되는 대본 리딩에 참석해 예비 호흡을 맞춘다.

먼저 정상훈은 카리스마와 쿨함을 겸비한 유명 셀럽이지만 한켠에 외로움을 간직한 에릭조 역을 맡는다. 전작에서 생활 연기로 호평을 받은 그의 연기 변신이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또 박정수가 한승주(유이 분)의 엄마 박정옥으로 분해 연기 내공을 발휘한다. 한상진은 승주 친구 권세미의 남편 방용민 역을 맡아 현실적인 결혼생활을 보여줄 예정이다.

더불어 정찬은 승주를 PD로 데뷔시킨 유명 제작사 대표 홍인표 역을 맡았으며, 정수영은 인표의 제작사 팀장 박경숙 역을 통해 워킹맘의 비애를 그릴 계획이다.

이로써 ‘데릴남편 오작두’는 앞서 출연을 확정한 김강우와 유이의 신선한 만남이 성사된 가운데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라인업을 완성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는 ‘마마’를 쓴 유윤경 작가와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를 연출한 백호민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병원선’,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에 나서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예고한다. 오는 3월 3일 첫 방송.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