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夜TV] "이찬오도 극복했으면"..'비스' 김새롬, 처음 밝힌 이혼심경

입력 2018.01.17. 06:55

수많은 루머와 추측을 낳은 이혼 과정.

방송인 김새롬이 1년 만에 이찬오 셰프와의 이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는 지난 2015년 8월 결혼했고, 1년 4개월 만인 2016년 12월 합의 이혼했다.

이 과정에서 '외도설', '가정폭력설' 등 루머가 제기됐지만, 김새롬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수많은 루머와 추측을 낳은 이혼 과정. 방송인 김새롬이 1년 만에 이찬오 셰프와의 이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자본주의 커플 특집! 환장의 조합이야, 뭐야~' 특집에는 이계인, 지상렬, 춘자, 김새롬, 김성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무엇보다 김새롬의 출연이 큰 관심을 받았다. 이찬오 셰프와 이혼 이후 지난 1년간 홈쇼핑 외에는 방송에 모습을 보이지 않은 그였기 때문.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는 지난 2015년 8월 결혼했고, 1년 4개월 만인 2016년 12월 합의 이혼했다. 이 과정에서 '외도설', '가정폭력설' 등 루머가 제기됐지만, 김새롬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아왔다. 여기에 지난해 12월 이찬오 셰프가 마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가정 폭력과 이혼으로 우울증이 왔다"고 주장한 사실이 알려지며 이들의 이혼은 또 한 번 세간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김새롬은 이날 "1년만에 떨리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첫 인사를 건넸다. 이런 그에게 MC 김숙은 "대중이 오해를 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며 조심스럽게 이혼 과정에서의 루머를 언급했다.

"무얼 먼저 얘기해야 하지?"며 잠시 망설이던 김새롬은 "이혼에 얽힌 두 가지 포인트가 있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은 그것 때문에 (이혼을)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이 알다시피 내가 성급하게 결혼을 결정했고, 단순하게 사랑하는 것과 사는 것은 다르다는 것을 많이 알게 됐다. 몇 십 년을 따로 살았으니 그 룰을 정하는 과정이 서툴렀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새롬은 "많은 분이 궁금해하는 그 이슈가 이혼의 결정적인 계기는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고, 그런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외도설'과 '가정폭력설'을 부인했다.

또 그는 "오해가 생겼을 때 해명 또는 변명을 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얘기를 하지 않은 것은 너무 개인적인 일인데 내 얘기를 대중이 1부터 10까지 들어줄까라는 생각이 있었다. 그 얘기를 하는 자체가 대중의 시간을 빼앗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내가 데뷔를 하고 오래됐지만 얘기를 하는 게스트보다 이야기를 듣는 패널로 활동을 오래 했다. 그래서 내 감정을 이야기하는 것이 익숙하지가 않더라. 진심을 말로 설명하는 것이 어려웠다. 그래서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입을 열기까지 1년이라는 시간이 걸린 이유를 설명했다.

이야기 중 김새롬은 눈물을 보였다. 그는 "하루는 샤워를 하는데 눈물이 쏟아지더라. 사람이 보통 무슨 일이 생기면 탓할 곳을 찾지 않냐? 나도 계속 남의 탓을 하다가 샤워를 할 때 문득 '다 내 탓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속내를 얘기했다.

끝으로 김새롬은 전 남편인 이찬오 셰프에 대해 "이 일은 나만 겪은 것은 아니다. 두 사람이 겪은 것이니까. 상대도 나만큼 아픔을 겪었을 것이라 생각하고, 얼른 극복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