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마음만은 21살"..'어서와' 최고령, 英데이비드 등장

최서영 인턴기자 입력 2018. 01. 11. 21:09

기사 도구 모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영국에서 최고령 출연자 데이비드가 등장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에서 온 모험가 제임스 후퍼의 친구 앤드류, 사이먼, 데이비드가 출연했다.

MC 알베르토는 제임스 후퍼를 "매우 무모하면서도 도전적인 친구"라고 소개했다.

마지막 세 번째 친구는 만 65세 건축업자 데이비드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최고령 출연자로 이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최서영 인턴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영국에서 최고령 출연자 데이비드가 등장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에서 온 모험가 제임스 후퍼의 친구 앤드류, 사이먼, 데이비드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새해를 맞이해 영국 친구들이 한국을 방문하는 이야기가 소개됐다. MC 알베르토의 절친한 친구인 제임스 후퍼는 "친구들을 한국으로 초대하게 돼 매우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MC 알베르토는 제임스 후퍼를 "매우 무모하면서도 도전적인 친구"라고 소개했다. 제임스 후퍼는 실제로 "남극에서 북극까지 1년의 기간 동안 무동력으로 횡단을 했을 정도로 도전을 좋아하는 성격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MC 김준현은 "유유상종이라고 그런 제임스의 친구들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임스의 초대로 한국에 오게 되는 첫 번째 친구 앤드류는 매우 매너가 좋은 남자로 "늘 약한 사람을 돕는 성격이다"고 자기소개를 했다. 두 번째 친구 사이먼은 쾌활하고 유쾌한 성격으로 항상 웃는 성격의 소유자였다.

마지막 세 번째 친구는 만 65세 건축업자 데이비드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최고령 출연자로 이름을 올렸다. 데이비드는 "도전을 즐긴다"며 "마음만은 21살이다"라고 말해 유쾌한 웃음을 줬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