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경제TV

이연복 셰프, 치즈케이크+김치 함꼐 먹으며 감탄.."이 조합이 맛있다고?"

김주리 입력 2018. 01. 04. 23:47

기사 도구 모음

이연복 셰프가 치즈 케이크와 김치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은 냉장고 속에서 남은 치즈 케이크를 발견, 치즈 케이크만으로는 느끼할 수 있다며 총각김치에 파김치를 꺼냈다.

이연복은 "케이크를 먹다가 느끼해서 배추김치, 총각김치랑 같이 먹었더니 너무 맛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연복은 케이크 한조각을 먹고 총각김치를 먹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주리 기자]

이연복 셰프가 치즈 케이크와 김치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

4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이연복과 사위 정승수 그리고 삼척 이봉주와 바나나 장인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은 냉장고 속에서 남은 치즈 케이크를 발견, 치즈 케이크만으로는 느끼할 수 있다며 총각김치에 파김치를 꺼냈다.

이에 사위는 "그냥 식사를 하시라"고 했지만, 이연복은 "이게 또 별미"라고 고집을 부렸다.

이연복은 "케이크를 먹다가 느끼해서 배추김치, 총각김치랑 같이 먹었더니 너무 맛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연복은 케이크 한조각을 먹고 총각김치를 먹었다. 이연복은 사위에게도 맛 볼 것을 권했고, 처음엔 꺼려했던 사위도 "괜찮다"고 감탄했다.

급기야 이연복은 양념게장을 꺼내 치즈케이크와 함께 먹었다.

사위가 맛있다고 거들자, 이연복은 "진짜 맛있지? 넌 지금 새로운 세계를 걷고 있는거야"라고 뿌듯해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