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신과함께' 하정우, '김냄새 논란'으로 김향기에 공식사과한 사연

김현민 입력 2017.12.26. 16:28

하정우가 '김냄새 논란(?)'과 관련해 김향기에게 사과한 사연이 주목받았다.

지난달 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에 출연한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이정재, 김향기와 함께 한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같은달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김향기는 "하정우 오빠가 내게 '김향기'가 아니라 '김냄새'라고 불렀다"라고 폭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정우가 '김냄새 논란(?)'과 관련해 김향기에게 사과한 사연이 주목받았다.

지난달 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에 출연한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이정재, 김향기와 함께 한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리포터 박슬기가 김향기에게 "(하정우가) 김냄새라고 부르는 게 어땠냐"고 묻자 차태현은 "싫지. 뭐가 좋아"라고 핀잔을 줬다.

이에 하정우는 "눈치 봐가면서 했다"며 "컨디션 안 좋은 오전시간은 절대 안 된다. 집에 갈 때쯤"이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냄새 논란(?)'은 이후에도 이어져 하정우가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같은달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김향기는 "하정우 오빠가 내게 '김향기'가 아니라 '김냄새'라고 불렀다"라고 폭로했다.

그러자 하정우는 "냄새가 나쁜 건 아니지 않나. 이 자리를 빌어서 사과하고 싶다"라며 "정말 미안하다. 내일 아티스트컴퍼니에서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소속사 설립자인 이정재 또한 "홍보팀과 문구를 정리하겠다"고 농담했다.

한편, 지난 20일 개봉한 '신과함께'는 망자가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얘기를 다룬 영화로, 26일 오전 기준 누적관객수 476만3397명을 넘어서며 흥행몰이 중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
사진=MBC 캡처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