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서 자신이 '외국인'임을 까먹은 듯한 연예인들

여현구인턴 입력 2017.12.19. 14: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에서 오랜 시간 활동하면서 자신이 '외국인'임을 까먹어버린 듯한 연예인들이 화제다.

[사진 방송화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외국인'이지만 한국에서의 오랜 활동 때문에 자신이 외국인임을 잊은 연예인들의 발언이 네티즌들에게 큰 웃음을 주고 있다.

대표적으로 샘 오취리가 있다.

가나에서 온 샘 오취리는 지난 4월 JTBC 방송 '차이나는클라스'에 출연했다. 당시 강사로 나선 김종대 전 헌법재판관은 "명나라, 왜나라, 우리나라가 싸우지 않습니까. 어느 나라가 이겼다고 생각하세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이에 샘 오취리는 "우리나라죠"라고 짧게 답했다. 김 전 헌법재판관은 "예?"라며 잠시 혼란스러운 듯 답변을 이어 가지 못했다. 샘 오취리는 "이 땅을 말한 겁니다. 한국"이라고 다시금 확실히 답변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룹 블랙핑크 리사도 방송에서 자신이 외국인임을 까먹은 사연을 전했다.

지난 7월 ONSTYLE '매력티비'에 출연한 블랙핑크 멤버 지수는 자동차 안에서 리사가 자신이 외국인임을 잊은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 방송화면]
지수는 "저번에 '너 외국인이잖아!'라고 말하니 리사가 진지하게 '그만 좀 하세요. 외국인이란 말 기분 나빠요!'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지수가 "너 외국인이야"라고 말하자 리사는 "아 맞다. 나 한국인인 줄 알았다"라고 답했다는 사연이었다.

방송인 샘 해밍턴은 절친한 친구에게 한국인 취급을 받기도 했다. 지난 3월 KBS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샘 해밍턴은 집에 찾아온 배우 리키김과 함께 아들 윌리엄을 돌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사진 방송화면]
윌리엄과 놀아주던 리키김은 문득 샘 해밍턴에게 "얘 외국인 처음 보는 거 아니지?" 라고 물었다. 샘 해밍턴은 황당하다는 듯 "아빠가 외국인인데?"라고 답했다. 리키김은 크게 웃으며 "아니 너 말고"라며 급히 해명하기도 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