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국민일보

[영상]"기타는 남자만 치는 건줄 알았어" 엄정화, '지온이'와의 일상 깜짝 공개

입력 2017. 12. 18. 11:05 수정 2019. 08. 29. 15:34

기사 도구 모음

발레리나 윤혜진과 배우 엄태웅의 딸 엄지온의 근황이 공개됐다.

가수 엄정화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온이가 자유롭게 피아노를 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엄정화는 엄태웅의 누나로, 지온이의 고모다.

지온이가 "여자들도 기타 쳐?"라고 묻자 엄정화는 "당연하죠, 빨리 쳐주세요"라고 재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발레리나 윤혜진과 배우 엄태웅의 딸 엄지온의 근황이 공개됐다.

가수 엄정화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온이가 자유롭게 피아노를 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엄정화는 엄태웅의 누나로, 지온이의 고모다.

지온이가 “여자들도 기타 쳐?”라고 묻자 엄정화는 “당연하죠, 빨리 쳐주세요”라고 재촉했다. 이어 지온이가 “나는 기타는 남자만 치는 건줄 알았어”라고 말하자 “남자만 하는 건 세상에 아무것도 없어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연이은 영상에서는 지온이가 기타를 치고 롤러 보드를 타는 모습이 담겼다. 엄정화는 “올해 다섯살이 맞냐”며 감탄했다.

한편 엄정화는 13일 10번째 정규 앨범 ‘The Cloud Dream of the Nine - 두 번째 꿈’을 발매한 뒤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우승원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