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초점] 40% 눈앞 '황금빛'..탄탄하게 쌓아올린 신혜선의 힘

문지연 입력 2017.11.27. 08:24 수정 2017.11.27. 10:18

하늘에서 뚝 떨어진 스타가 아니다.

'황금빛 내 인생'의 승승장구의 한 면에는 신혜선의 열연이 뒷받침되고 있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꾸준히 성장해온 신혜선은 이제 시청률 40%의 고지를 넘보고 있는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의 주인공으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기고, 또는 서늘하게 만들고 있다.

이 덕분에 한 걸음 한 걸음 성장한 신혜선의 탄탄한 기본기가 '황금빛 내 인생'을 빛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하늘에서 뚝 떨어진 스타가 아니다. '인생은 한방'의 주인공도 아니다. 한 계단 한 계단,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으며 이 자리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신혜선의 땀과 노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전국기준 3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기록인(37.9%)를 뛰어넘은 수치며 올 한해 방송된 드라마 중 최고 기록에 해당한다. 또 '꿈의 시청률'이라 불리는 40%대 시청률에는 단 1%포인트만을 앞두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황금빛 내 인생'의 승승장구의 한 면에는 신혜선의 열연이 뒷받침되고 있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신혜선은 극 중 흙수저 서지안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폭발적인 분노연기와 눈빛연기를 통해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눌러왔던 감정을 터뜨리는 강약조절 또한 수준급이었다.

신혜선은 그동안 작은 역할부터 꾸준히 한 걸음 한 걸음 밟아 올라온 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에 입학해 배우로서 꿈을 키웠으며 2012년 KBS2 '학교 2013' 오디션에 합격하며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당시 방송에서 드러난 그의 분량은 적은 수준이었지만 짧은 숏커트 머리를 했던 그의 모습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신혜선은 tvN '고교처세왕'에서 조금 더 발랄한 모습을 보여줬고 '오 나의 귀신님'에서는 비극적인 사연을 가진 인물로 등장해 여린 모습을 제대로 표현했다. 그의 실제 같은 열연 덕에 시청자들은 신혜선을 가련하고 조용한 성격으로 오해했으나 실제 성격은 정반대. 오히려 발랄한 모습에 훨씬 더 가까웠다는 사실은 그가 기자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며 풀렸다.

사실 신혜선은 '오 나의 귀신님'을 만나기 전까지는 무명 배우에 가까웠다. 일명 '검사외전'의 강동원 키스녀 등으로 불리던 시절도 있었다는 얘기. 그러나 신혜선은 KBS2 '아이가 다섯'에 출연하며 풋풋하고 발랄한 자신의 매력을 100% 살려내며 시청자들에게 사랑받는 배우로 자라나기 시작했다. 드라마 속 메인 커플이 아니었지만 모두가 '연태상민'(신혜선과 성훈의 극중 이름)을 외치게 된 데에는 신혜선의 힘도 컸다.

이렇게 꾸준히 성장해온 신혜선은 이제 시청률 40%의 고지를 넘보고 있는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의 주인공으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기고, 또는 서늘하게 만들고 있다. 극 자체가 서지안의 감정선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그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 이 덕분에 한 걸음 한 걸음 성장한 신혜선의 탄탄한 기본기가 '황금빛 내 인생'을 빛내고 있다.

luna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