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고백부부' 장나라 "따뜻한 포옹 받은 기분..열심히 달리겠다"

입력 2017.11.24. 10:02

배우 장나라가 '고백부부' 종영 후 뒤늦은 소감을 밝혔다.

지난 23일 장나라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과 KBS 2TV 드라마 '고백부부'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장나라는 "드라마 끝나고 이제 정신이 나는 것 같다.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참 즐거웠다. 오랜시간 재미난 수다를 떠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장나라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마진주 역을 맡아 매회 열연을 펼치면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 장나라가 '고백부부' 종영 후 뒤늦은 소감을 밝혔다. 

지난 23일 장나라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과 KBS 2TV 드라마 '고백부부'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장나라는 "드라마 끝나고 이제 정신이 나는 것 같다.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참 즐거웠다. 오랜시간 재미난 수다를 떠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많은 배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야기를 나누면서 함께 한 분들에 대한 감사도 더욱 커지고 따뜻한 시선으로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분들에 대한 감사함도 더 커졌다"며 "좀 늦은 인사지만 큰 행복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장나라는 "따뜻한 포옹을 받은 기분이다. 계속 열심히 달리겠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칠 것이라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장나라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마진주 역을 맡아 매회 열연을 펼치면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