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범죄도시' 윤계상 팬과의 만남 공약.."장첸 만나러 아이 올거니?"

입력 2017.11.22. 15:4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범죄도시’에서 잔악무도한 장첸 역으로 관객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배우 윤계상이 팬들을 찾아간다.

22일 윤계상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영화 ‘범죄도시’ 누적 관객 수 500만 돌파 기념 공약을 지키기 위해 윤계상과 팬들의 만남을 주최하겠단 뜻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다음 달 22일 오후 8시 윤계상은 팬 200명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한다.

참가인원은 선착순이 아닌 윤계상이 직접 무작위로 추첨해 선정할 예정이다.

앞서 윤계상은 영화 ‘범죄도시’ 단체 관람 행사에서 “누적 관객 수 500만 명을 돌파하면 팬과 만남을 갖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윤계상은 이번 영화에서 신흥 범죄조직의 악랄한 두목 ‘장첸’역을 맡아 활약했다.

그는 특히 조선족 연기를 찰지게 소화하며, “너 혼자왔니?”, “왜 돈 아이 갚니?”, “어 왔니?” 등 대사를 유행시키기도 했다.

한편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3일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는 21일 기준 누적 관객 수 683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영화 ‘범죄도시’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