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라스' 조영구, 다이어트 후폭풍..얼굴 시술 전문가 됐다

김영록 입력 2017.11.22. 08:04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조영구가 다이어트 후 얼굴 보존을 위해 시술 전문가가 된 사연을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특히 조영구는 얼굴에 한 시술들을 나열하더니 "대한민국에 있는 시술은 다 했어요"라고 고백하는가 하면, 갑자기 MC들의 얼굴을 살피며 시술 강의를 해 그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조영구가 다이어트 후 얼굴 보존을 위해 시술 전문가가 된 사연을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그는 MC들의 얼굴까지 진단하며 '전문가 포스'를 뿜어낸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오늘(22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영진 / 연출 한영롱)는 '무사방송기원' 특집으로 김부선-노을 강균성-사유리-조영구가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차태현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조영구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두 달 만에 몸무게 15kg을 감량한 그 이후의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방송에 나온 내 모습을 보고 어머니가 우셨다"라며 얼굴 보존을 위해 시술 전문가가 됐음을 밝혔다.

특히 조영구는 얼굴에 한 시술들을 나열하더니 "대한민국에 있는 시술은 다 했어요"라고 고백하는가 하면, 갑자기 MC들의 얼굴을 살피며 시술 강의를 해 그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조영구는 다이어트로 식스팩을 얻고 후폭풍으로 성욕 감퇴를 경험했다고 고백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조영구는 '짠돌이 라이벌' 김생민의 인기 때문에 긴장하고 있음을 밝혔고, 미래 식량 연구 박사인 장모님이 직접 만든 곤충 과자를 나누어 줘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은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시술 전문가' 조영구의 강의 현장은 오늘(22일) 밤 11시 10분 '무사방송기원'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 등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