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밤TV]'이번생' 이청아, '前여친' 그 이상의 캐릭터

김현록 기자 입력 2017.11.22. 07:00 수정 2017.11.23. 10:20

'이번 생은 처음이라' 속 이청아가 전형적 '전 여친' 그 이상의 캐릭터를 그려내며 시선을 붙들고 있다.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하고서도 엇갈리게 된 세희(이민기 분)와 지호(정소민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 중간에 세희의 전 여자친구이자 작가로서 지호의 가능성을 알아본 드라마제작사 대표 정민(이청아 분)이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현록 기자]
이청아 / 사진='이번생은 처음이라' 캡처

'이번 생은 처음이라' 속 이청아가 전형적 '전 여친' 그 이상의 캐릭터를 그려내며 시선을 붙들고 있다.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하고서도 엇갈리게 된 세희(이민기 분)와 지호(정소민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 중간에 세희의 전 여자친구이자 작가로서 지호의 가능성을 알아본 드라마제작사 대표 정민(이청아 분)이 있었다. 그녀의 등장에 성큼성큼 진전되던 세희와 지호의 관계는 결국 어긋나고 말았다.

그러나 그녀는 사랑하는 두 남녀 사이에 갑자기 등장해 둘을 갈라놓곤 했던 여느 드라마 속 '전 여친'과는 달랐다. 아니 '전 여친'이란 말로만 설명할 수 없는 캐릭터였다.

정민은 옛 남자친구였던 세희와의 사이에서 아이가 생겼고, 아이가 잘못된 뒤 세희를 떠났다. 행복해지지 말라는 저주까지 남기고 떠난 사이였다. 하지만 그로부터 12년 뒤 뜻하지 않게 세희와 지호의 사이에 끼고 말았다. 하지만 그녀는 능력있는 커리어우먼이자 지극히 성숙하고도 이성적인 캐릭터로 극의 균형은 물론 스스로의 균형까지 유지하고 있다.

그녀는 세희에 대한 애정을 털어놓으며 "마음은 뺏고 잡는 게 아니라 오는 것"이라고 한 지호를 두고 "그러게 마음은 뺏고 잡는 게 아니었는데. 그걸 벌써 알다니. 부럽네. 작가님"이라며 자신의 과거를 돌이켰다. 12년 만에 찾아온 세희가 '내 아내가 아닌 작가로 봐 달라'며 지호를 부탁하자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지만 도리어 세희도 깨닫지 못하던 그의 진심을 알아챘다. 지호와 세희, 둘 모두의 마음을 알게 된 정민은 세희에게 "말도 마음에 가야 살아남는 것"이라며 "입 밖으로 뱉어야만 마음에 가서 남는 거다"라고 말했다. 사랑하는 지호에게 고백하라는 조언이었다.

이청아의 연기도 돋보인다. 중간 투입되고도 담담한 극의 분위기에 쏙 녹아든 이청아의 군더더기 없는 표현, 섬세하게 조율된 감정선은 그녀가 그리고 있는 정민에게 매력과 설득력을 더하고 있다.

그녀가 있어 흥미로웠던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더 흥미로워졌다. 단 두 번 등장해 시선을 온통 붙든 이 매력적인 '전 여친'이 앞으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김현록 기자 roky@mtstarnews.com<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