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AMA 사로잡은 방탄소년단(BTS), 美 데뷔무대 '반응 후끈'

김현경 입력 2017.11.20. 13:27 수정 2017.11.20. 13:57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무대를 사로잡았다.

AMAs에서는 2012년 싸이가 '뉴미디어상'을 받고 세계적인 래퍼 MC해머와 함께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지만, K팝 그룹이 공연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공연에 앞서 무대에 오른 체인스모커스는 "'인터내셔널 슈퍼스타'란 말로 부족한 팀이다. 미국에서 TV 데뷔 무대를 선보이는 BTS를 박수로 맞아달라"며 방탄소년단을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무대를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20일(한국 시간) 오전 10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씨어터에서 열린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에서 20팀의 퍼포머 중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유일하게 초청공연을 펼쳤다.

AMAs에서는 2012년 싸이가 '뉴미디어상'을 받고 세계적인 래퍼 MC해머와 함께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지만, K팝 그룹이 공연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총 17개의 무대 중 16번째로 공연한 방탄소년단은 국내에서 판매량 137만장을 기록한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허'(LOVE YOURSELF 承-Her)의 타이틀곡 'DNA'를 선보였다.

공연에 앞서 무대에 오른 체인스모커스는 "'인터내셔널 슈퍼스타'란 말로 부족한 팀이다. 미국에서 TV 데뷔 무대를 선보이는 BTS를 박수로 맞아달라"며 방탄소년단을 소개했다.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퍼포먼스와 함께 노래를 부르자, 손을 들고 환호하며 춤을 추고, 한국어 노래를 따라 부르고,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객석의 모습이 중계카메라에 포착됐다.

앞서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은 방탄소년단은 시상식 전 레드카펫에서부터 팬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행사장 밖에도 이들을 응원하러 온 팬들이 방단소년단 멤버들의 사진을 들고서 환호했다. 또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와 시상자로 선 할리우드 배우의 SNS에는 방탄소년단과 찍은 '인증샷'이 올라오기도 했다.

올해로 45회째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며 미국 ABC를 통해 전역에 생방송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8개 부문으로 최다 노미네이트 된 브루노 마스가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AMA 방탄소년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