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하정우 "김향기→김냄새로 불러..예민한 부분 있다면 사과"

입력 2017.11.14. 12:0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과 함께 하정우 김향기 사진=DB

[MBN스타 손진아 기자] ‘신과 함께’ 배우 하정우가 김향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하정우는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신과 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보고회에서 “향기를 김냄새로 불렀다”고 운을 뗐다.

이어 “냄새가 나쁜 건 아니었다. 좋은 것도 있고”라며 “향기의 연기를 방해할 생각은 없었다. 그런 부분에서 예민한 부분이 있다면 이 자리를 빌어 향기에게 사과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과 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