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타일리뷰] 당신이 몰랐던 효영의 네 가지 매력

전혜진 입력 2017.11.02. 08:38

효영의 네 가지 순간, 네 가지 매력.

우리가 몰랐던 그녀의 네 가지 새로운 매력도 함께, 말이다.

"단아함이 최고 매력" 청순 단아함을 최고로 증폭시키는 화이트 아코디언 무드의 의상을 입은 류효영의 모습.

네 가지 컬러를 모두 소화해내는 팔색조 매력이 앞으로의 그녀를 더욱 기대하는 이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전혜진 기자] 효영의 네 가지 순간, 네 가지 매력.

류화영의 쌍둥이 언니로 더욱 알려진 배우 효영. 그러나 그 수식어 이상의 숨겨진 매력이 있다. 아이돌그룹 '파이브돌스'로 데뷔해 발랄하고 활달한 이미지로 그를 기억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지만, 어떨 땐 차분하고 또 어떨 땐 섹시한 매력이 느껴지는 오묘한 페이스가 그가 가진 무기다. 그 무기로 어느덧 배우의 자리에 도전장을 내민 류효영.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황금 주머니'의 122부작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안방극장의 주목받는 신예로 자리매김했다. 그리고 그는 이제, 사극에 도전한다. 또 다른 도약을 위해 새롭게 프로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던 그의 모습을 포착했다. 우리가 몰랐던 그녀의 네 가지 새로운 매력도 함께, 말이다.

"효영, 플라워" 류효영이 가진 큰 눈망울은 감성을 자극한다. 플라워 패턴의 화이트 원피스와 어우러져 남심도 함께 묶었다. '황금주머니' 속 금설화는 통통튀고 당찬 성격이 매력이었지만, 브라운 톤의 배경 앞에 은은한 핑크 립과 볼터치를 한 그의 모습은 묘하게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옛날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듯 하다.
"단아함이 최고 매력" 청순 단아함을 최고로 증폭시키는 화이트 아코디언 무드의 의상을 입은 류효영의 모습. 특유의 새하얀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스타일이라 더욱 눈길이 간다.

"발랄섹시" 블랙&화이트의 라글란 티셔츠를 입고 활짝 웃는 류효영. 앞서 살펴 본 스트레이트 헤어스타일에 비해 컬이 들어가 더욱 쾌활한 느낌을 주는 사진이다. 시원시원한 미소와 보조개가 매력적이다.

"또렷한 눈망울" 머리를 가지런히 묶은 류효영에게서는 지적이고 단아한 무드가 풍긴다. 블랙&화이트 톤의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은 모습이 오피스룩 무비의 여주인공 같기도 한데. 방근 전의 발랄한 모습과 사뭇 대조되는 반전 매력이 돋보인다. 네 가지 컬러를 모두 소화해내는 팔색조 매력이 앞으로의 그녀를 더욱 기대하는 이유다.
류효영은 내년 1월 방송을 앞둔 TV조선 드라마 '대군'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극중 사랑보다 권력을 원하는 야심가, 2인자인 진양대군의 허기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인물이며 권력 앞에서 성자현과 우정이 아닌 연적이 되어야 하는 운명을 가지고 있는 윤나겸 역을 맡았다. 처음 도전하는 사극에서의 모습은 또 어떨까. 한복을 입고 또 하나의 도전을 펼칠 그녀의 모습을 응원하고 싶다.

gina1004@sportschosun.com

javascript:document.f.submit();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