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동아

김구 후손이 본 '대장 김창수'.."역사 왜곡 걱정했는데 잘 만들었다"

입력 2017. 10. 17. 11:00 수정 2017. 10. 17. 13:35

기사 도구 모음

올가을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영화 '대장 김창수'의 주역들이 김구 선생의 직계 유가족을 직접 만나 뜻깊은 시간을 함께했다.

김구 선생의 셋째 손자 김휘는 "보통의 위인 영화가 아니라 참신하고 눈물이 나는 영화"라고 '대장 김창수'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의 만남에 이어 김구 선생의 직계 유족들과 만나 뜨거운 지지를 얻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감동 실화 '대장 김창수'는 오는 10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ㄴ김구 후손이 본 ‘대장 김창수’…“역사 왜곡 걱정했는데 잘 만들었다”

올가을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영화 ‘대장 김창수’의 주역들이 김구 선생의 직계 유가족을 직접 만나 뜻깊은 시간을 함께했다.

‘대장 김창수’는 치기 어렸던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고통받는 조선인들 사이에서 모두의 대장이 되어가는 이야기로 백범 김구의 청년 시절을 그린 감동 실화. 김구 선생의 알려지지 않았던 이야기를 스크린에 펼쳐놓은 이원태 감독과 조진웅이 지난 16일(월) 실제 김구 선생의 후손들과 드디어 만났다. 김구 선생의 첫째 손자 김진과 셋째 손자 김휘를 비롯한 직계 유가족 및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김홍걸까지 함께한 이 뜻깊은 자리는 영화를 만든 이원태 감독과 조진웅에 대한 감사와 영화에 대한 호평은 물론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가 오고간 훈훈한 만남이었다.

김구 선생의 첫째 손자 김진은 “영화로 만들어지며 역사가 왜곡될까 걱정됐다. 논픽션이지만 탄탄한 스토리텔링이 좋았다”고 솔직한 감상평을 전했다. 또한 “625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인간 ‘김창수’가 헐벗고 가지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것을 깨닫게 되는 중요한 기간을 잘 표현했다. 배우의 연기가 인상 깊다”고 조진웅의 연기에 대한 극찬도 아끼지 않았다.

김구 선생의 셋째 손자 김휘는 “보통의 위인 영화가 아니라 참신하고 눈물이 나는 영화”라고 ‘대장 김창수’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어 “힘든 소재의 영화인데 잘 만드셨다. 흥행이 되면 좋겠다”고 이원태 감독과 조진웅을 향해 진심 어린 응원을 전했다. 이들은 관객의 한 사람으로서 감독과 배우에게 영화에 대한 질문을 아낌없이 쏟아내며 심도 깊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원태 감독과 조진웅 역시 작품을 준비하며 실제로 효창공원에 있는 김구 선생의 묘소에 방문했던 일화를 전하며 어느 때보다 진지하게 촬영에 임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김구라는 공통 분모를 통해 모인 이들은 영화가 많은 이들에게 기억되기를 바라며 뜨거운 박수로 자리를 마무리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의 만남에 이어 김구 선생의 직계 유족들과 만나 뜨거운 지지를 얻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감동 실화 ‘대장 김창수’는 오는 10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