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오늘부터 1일"..정진운♥경리, '신상' 커플되나

입력 2017. 10. 13. 17:57

기사 도구 모음

13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에서는 '야시장 데이트'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경환과, 나르샤는 30대를 대표하는 커플로, 정진운과 경리는 20대를 대표하는 커플로 핫하다는 데이트 코스인 한강 야시장을 찾았다.

그런 가운데 허경환과 나르샤는 초반부터 티격태격 하며 30대 커플의 케미를 발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오늘부터 1일”…정진운♥경리, ‘신상’ 커플되나

13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에서는 ‘야시장 데이트’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경환과, 나르샤는 30대를 대표하는 커플로, 정진운과 경리는 20대를 대표하는 커플로 핫하다는 데이트 코스인 한강 야시장을 찾았다.

정진운과 경리는 팔짱을 낀 채 돌아다니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고 진짜 연애하는 듯 달콤한 멘트도 주고 받았다. 경리는 “여기 자주 올 것 같다”며 야시장 나들이를 즐거워하자, 정진운은 “누구와? 멤버들과?”라며 함께 오고 싶은 멤버를 물었다. 하지만 경리는 “너와 함께?”라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우리는 오늘 1일이니까 자제하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허경환과 나르샤는 초반부터 티격태격 하며 30대 커플의 케미를 발산했다.

허경환은 “굳이 음식을 구입하기 위해 둘이서 줄을 설 필요가 있냐?”라며 불만을 토로했고 이에 나르샤는 “카드가 하나밖에 없다 그럼 카드를 주던가”라며 20대 커플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또 구입한 음식에 포크가 하나 밖에 없자 “아.. 병 옮는 단 말이야”라며 장난스런 멘트를 날려 재미를 더했다.

한편 신상 아이템을 소개하기 위해 모인 카페에서 서장훈은 “커플로 다닌 소감이 어떠냐”고 묻자, 경리는 “계속 행복하다고 말하면서 다녔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에 허경환은 “들리는 소문에는 진짜 데이트를 했다고…”라며 상황을 몰고갔고 정진운은 “정말 데이트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은 13일 밤 9시 3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