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서신애, 아역 이미지 고충 "초등학생 소리에 상처받았다"

이은솔 입력 2017.10.13. 10:45

아역출신 배우 서신애가 부산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 노출 드레스를 선보이며 팬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신애가 아역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한 배경이 눈길을 끈다.

한편, 영화제에서 파격 드레스로 화제를 모은 서신애 소속사 측은 13일 "스타일리스트와 상의해 고른 의상이다. 오랜만에 레드카펫에 서게 되는 것이라 신경을 썼다"며 "관심이 집중돼 본인도 놀랐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은솔 인턴기자]

아역출신 배우 서신애가 부산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 노출 드레스를 선보이며 팬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신애가 아역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한 배경이 눈길을 끈다.

지난 12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서신애는 가슴 부분이 깊이 파인 U넥의 화이트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올해 레드카펫의 이슈메이커가 됐다. 올해로 스무살이 된 서신애는 지난 2004년 어린 나이로 데뷔해 대중에게는 아역 이미지가 강하다. 이에 서신애의 성숙해진 모습과 파격 노출이 화제를 모았다.

서신애.제공lJTBC

아역출신인 서신애는 지난 7월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아역 이미지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당시그는 '너무 어려 보여서 고민인 나’에 대한 안건을 상정했다.

이어 “동네 마트를 지나가는데 할머니가 제게 길을 물으셔서 알려드렸다. 근데 저한테 ‘초등학교 몇 학년?’이라고 물으시더라. 상처받았다”며 동안 외모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영화제에서 파격 드레스로 화제를 모은 서신애 소속사 측은 13일 "스타일리스트와 상의해 고른 의상이다. 오랜만에 레드카펫에 서게 되는 것이라 신경을 썼다"며 "관심이 집중돼 본인도 놀랐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estree@mk.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