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BTS 카운트다운', 방탄소년단의 한정판 '흥 콘서트'(종합)

이주희 입력 2017.10.12. 19:38

그룹 방탄소년단이 모든 매력을 대방출했다.

12일 오후 6시 방송된 Mnet 'BTS 카운트다운'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단독 무대가 펼쳐졌다.

랩몬스터-슈가-제이홉은 'BTS 사이퍼4' 무대로 방탄소년단 랩라인의 진가를 보여줬고, 보컬라인 4인방 정국-지민-뷔-진은 '로스트'를 방송 최초 공개하며 달달하면서도 섹시한 무대를 만들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방탄소년단은 자신들의 대표곡으로 '쩔어'와 'DNA'가 1위 후보로 선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TS카운트다운'이 방송됐다. Mnet 'BTS카운트다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모든 매력을 대방출했다. 대표곡은 ‘DNA’로 선정됐다.

12일 오후 6시 방송된 Mnet ‘BTS 카운트다운’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단독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신곡 ‘마이크 드롭’ ‘DNA’부터 다양한 노래를 선보였다. ‘좋아요’로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내는 한편 한정판 안무 영상 ‘댄투댄투’를 공개하기도 했다. 랩몬스터-슈가-제이홉은 ‘BTS 사이퍼4’ 무대로 방탄소년단 랩라인의 진가를 보여줬고, 보컬라인 4인방 정국-지민-뷔-진은 ‘로스트’를 방송 최초 공개하며 달달하면서도 섹시한 무대를 만들기도 했다.

이어 멤버들은 짝꿍 셀카 대결을 위해 왕 멤버를 뽑아 짝꿍을 정했다. 먼저 정국이 왕 멤버로 나서면서도 “하고 싶은 멤버 딱히 없는데”라고 말해 원성을 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민은 “형은 너한테 갈거야”라고 말하며 어필했고, 랩몬스터는 삼행시로 “‘전’국에서 가장 잘생긴 남자를 보셨습니까, ‘정’우성, 원빈, 조인성 선배 다 있다. ‘국’민의 아들 여기 전정국이 있다”라며 순발력을 드러냈다. 결국 정국은 지민을 선택했다. 우승을 한 정국과 지민은 어부바 포즈를 또 한 번 선보였다.

또 ‘방탄 상사’ 코너에서는 상사의 얼굴이 될 모델 뽑는 콘셉트로 꽁트를 진행했다. 막내인 정국이 ‘꾹 부장’으로, 첫째인 진이 ‘진 인턴’으로 활약했다. 진은 “‘방귀 뀌지 마’를 영어로 하면 ‘돈가스’다”라는 아재개그로 꾹 부장에게 사랑 받았다.

미니 팬미팅에서는 더 사적이고 은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국은 뷔에게 “요새 멤버들 두고 연기자들 형들 많이 만나더라. 그럼 박보검 형과 나 중 누구냐. 골라달라”라고 요구했고, 뷔는 정국을 택해 훈훈함을 안겼다.

슈가는 제이홉에게 자신의 매력 포인트를 꼽아 달라 했고, 제이홉은 “슈가 매력있다. 나름대로 작은 눈과 말랑말랑하게 생긴 얼굴”이라고 평했고, 지민에 대해서는 머뭇거리며 “묘한 매력을 가졌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랩몬스터는 리더를 넘긴다면 누구로 정하겠냐는 질문에서 제이홉을 선택하며 “정리를 잘 해준다”고 설명했다. 지민은 정국에게 “왜 그렇게 잘 안 치우나. 왜 잘 수 없는 공간을 만들었나. 왜 그렇게 공간을 만들어놓고 우리 방으로 옵니까”라고 토로했고, 정국은 “누우면 형들 방이 생각난다. 곧 침대를 빼고 형들 방에 자겠다”고 전했다. 또 제이홉은 슈가에게 “인맥 비결 알려 달라”고 말했고, 슈가는 “에픽하이 형님들이 방탄소년단 좋아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탄소년단은 자신들의 대표곡으로 ‘쩔어’와 ‘DNA’가 1위 후보로 선정했다. 지민-정국-뷔는 ‘DNA’를, 제이홉-랩몬스터-슈가-진은 ‘쩔어’를 선택했고, 최종 1위는 ‘DNA’가 되면서 지민-정국-뷔가 마지막 앵콜 무대에서 ‘DNA’ 2배속 댄스를 선보였다.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