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녀의법정' 시청률 6.6%→9.5% 껑충 '사랑의온도' 1%차 위협

뉴스엔 입력 2017.10.11. 07:56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시청률이 껑충 뛰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월 1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2회는 전국 기준 9.5%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9일 방송된 첫 방송분 시청률 6.6%에 비해 무려 2.9%P 상승한 수치이자 동 시간대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그러나 15회 시청률은 8.8%를 기록, '마녀의 법정'에 밀렸고 16회 시청률만 10.3%로 동 시간대 1위를 수성해 눈길을 모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시청률이 껑충 뛰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월 1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2회는 전국 기준 9.5%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9일 방송된 첫 방송분 시청률 6.6%에 비해 무려 2.9%P 상승한 수치이자 동 시간대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아슬아슬하게 1위를 지켰다. 그러나 15회 시청률은 8.8%를 기록, '마녀의 법정'에 밀렸고 16회 시청률만 10.3%로 동 시간대 1위를 수성해 눈길을 모은다.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는 축구 생중계로 인해 이날 결방됐다. 생중계 방송은 6.6%를 기록했다.

(사진=KBS 2TV '마녀의 법정'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