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전일야화] '알바트로스' 정상훈, 왕년의 판매王..맞춤형 게스트의 정석

입력 2017. 09. 14. 07:00

기사 도구 모음

'알바트로스'에 게스트로 출연한 정상훈이 과거 아르바이트로 화장품을 팔았고, 판매왕까지 올랐던 사연을 전하며 맞춤형 게스트의 진수를 보여줬다.

"엄청 잘 하셨을 것 같다"는 성민 군의 이야기에 정상훈은 "판매왕도 했었다"고 크게 웃으며 "(화장품 판매하는 쪽에서도) 직원으로 쓰고 싶다고 했었는데, '저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해서 하지 않았다. 그 때는 돈이 필요했기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다"며 화려했던 아르바이트 이력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알바트로스'에 게스트로 출연한 정상훈이 과거 아르바이트로 화장품을 팔았고, 판매왕까지 올랐던 사연을 전하며 맞춤형 게스트의 진수를 보여줬다.

tvN '알바트로스'는 어제의 청춘 형님들이 요즘 아르바이트 청춘들의 하루를 대신하고 그들의 꿈, 고민, 일상을 들여다보는 프로그램이다.

13일 첫 방송에서는 출연진인 추성훈과 안정환이 뷔페 조리부 아르바이트를, 유병재와 게스트 정상훈이 키즈카페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비가 쏟아지는 날 유병재와 만난 정상훈은 "오늘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기대와 걱정을 함께 드러냈다.

이후 자신이 아르바이트를 할 곳이 키즈카페라는 것을 알게 됐고, 자신을 향해 "형님은 육아의 마법사이지 않냐"며 세 아들의 아빠인 것을 언급한 유병재의 말에 "나도 아이를 키우다 보니 키즈카페를 많이 가봤는데, 체력 안배를 잘 해야 된다. 힘든 것이 반복이다. 반복에 걸리면 끝나는거다"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어 키즈카페에 도착한 정상훈은 능숙하게 아이들을 다루는 모습으로 유병재를 놀라게 했다. 놀이를 하다 발을 밟힌 아이에게는 다정하게 다가가 물을 주며 당황하지 않게 차분히 달래 마음을 진정시켰고, 밴드 위에 하트까지 그려주는 센스로 기분을 풀어줬다.


또 특유의 입담으로 구연동화를 하며 아이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데도 성공했다. 정상훈은 "아이를 좋아하는 것과 육아를 하고, 아이를돌보는 것은 좀 다른 노하우의 문제다"라고 세 아이를 키우면서 느껴온 육아팁을 전하기도 했다.

유병재가 인형 탈을 쓰고 홀로 아이들과 놀아주는 모습을 본 정상훈은 자신도 이내 인형 탈 쓰기에 동참하며 남다른 끈끈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아이들에게 인기를 얻으며 뽀뽀 세례를 받은 정상훈은 "내 안의 나쁜 것들이 정화되는 느낌이다"라고 아이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체력적인 한계는 어쩔 수 없었다. 아르바이트 시간이 한참 지나간 후 정상훈은 잠시 바닥에 앉아 "체력 안배가 안된다"고 하소연했다. 그 때 원래 키즈카페의 아르바이트생인 성민 군이 등장했고, 정상훈은 환한 미소로 고된 하루를 정리하며 저녁 식사와 함께 아르바이트에 대한 생각을 나눴다.

정상훈은 "아르바이트를 해보셨냐"는 성민 군의 말에 "오전에는 직원식당에서 일하고, 오후에는 화장품을 팔았다"고 얘기했다.

"엄청 잘 하셨을 것 같다"는 성민 군의 이야기에 정상훈은 "판매왕도 했었다"고 크게 웃으며 "(화장품 판매하는 쪽에서도) 직원으로 쓰고 싶다고 했었는데, '저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해서 하지 않았다. 그 때는 돈이 필요했기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다"며 화려했던 아르바이트 이력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첫 방송에서 드러난 정상훈의 활약은 '알바트로스'의 취지에 100% 꼭 맞는, '알바트로스'라는 프로그램이 진짜 말하고 싶었던 의미에 걸맞은 맞춤형 게스트의 모습이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