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공식입장] 블랙아이드필승, CJ E&M과 손잡고 '하이업 엔터' 설립

입력 2017.08.31. 16:38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이 CJ E&M와 손잡고 하이업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작곡가 최규성, 라도로 구성된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은 최근 CJ E&M와 공동 투자를 통해 하이업엔터테인먼트를 설립, 프로듀서로 한 발 더 진일보했다.

CJ E&M 관계자 역시 31일 OSEN에 "블랙아이드필승이 CJ와 손잡고 하이업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것이 맞다"고 입장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정지원 기자]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이 CJ E&M와 손잡고 하이업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작곡가 최규성, 라도로 구성된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은 최근 CJ E&M와 공동 투자를 통해 하이업엔터테인먼트를 설립, 프로듀서로 한 발 더 진일보했다. 

CJ E&M 관계자 역시 31일 OSEN에 "블랙아이드필승이 CJ와 손잡고 하이업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것이 맞다"고 입장을 밝혔다. 

CJ E&M은 역량있는 프로듀서들과 상생의 토대를 만들기 위해 주목받는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과 신규법인을 공동으로 투자 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블랙아이드필승은 2014년 씨스타 '터치 마이 바디'로 팀 이름을 알린 뒤, 트와이스 '우아하게', '치어 업', '티티' 등을 작사, 작곡하며 MAMA 베스트 프로듀서상, 가온차트 뮤직어워즈 올해의 작곡가상을 수상했다. 그 외에도 미쓰에이 '다른 남자 말고 너', 에이핑크 '내가 설렐 수 있게'를 작곡했다. 

CJ E&M은 가수들과 프로듀서들이 원하는 음악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명목 하에 산하 엔터테인먼트 및 레이블을 설립하며 한국 대중음악 다양화에 기여하고 있다. MMO엔터테인먼트, 뮤직웍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AOMG, 하이라이트 레코즈 등이 CJ E&M 산하 엔터테인먼트 및 계열사로 이름을 올렸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OSEN DB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