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서울신문

이연걸, 촬영 중 사망한 스턴트맨 가족에 50만파운드 기부

입력 2017.08.24. 10:06

중화 영화배우 이연걸(54)이 촬영 중 숨진 대역 스턴트맨의 가족에게 몰래 큰돈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등 주요 외신들은 최근 영화 '익스펜더블2' 촬영 중 사망한 스턴트맨 류쿤(Liu Kun·26)의 가족에게 580만 홍콩 달러(한화 약 8억 4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TV]

Lionsgate Films - 영화 ‘익스펜더블’(expendables) 감독 실베스터 스탤론/ 출연 실베스터 스탤론, 제이슨 스타뎀, 이연걸


중화 영화배우 이연걸(54)이 촬영 중 숨진 대역 스턴트맨의 가족에게 몰래 큰돈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등 주요 외신들은 최근 영화 ‘익스펜더블2’ 촬영 중 사망한 스턴트맨 류쿤(Liu Kun·26)의 가족에게 580만 홍콩 달러(한화 약 8억 4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연걸의 대역인 류쿤은 지난 2011년 불가리아 현지에서 영화 ‘익스펜더블2’ 촬영 도중 고무보트가 호수에서 폭발하는 장면을 찍다가 폭발시간 계산 착오로 심한 부상을 입고 결국 사망했다.

2012년 류쿤 유족들은 영화 제작사인 밀레니엄 필름과 스턴트 코디네이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4년의 긴 싸움 끝에 보상금 19만 5천 홍콩 달러(한화 약 2800만 원)만을 지급받았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이연걸은 류쿤 부모에게 “나를 대신해 위험한 장면을 찍다가 젊은 배우가 세상을 떠난 것에 비통함을 느낀다”고 위로하며 8억 원이 넘는 거액을 몰래 기부했다.

류쿤의 사망 당시 영화에 함께 출연한 실베스터 스탤론의 대역 스턴트맨도 폭발 중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연걸은 최근 갑상선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갑상선 기능항진증’의 가장 흔한 형태인 그레이브스병을 앓고 있어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사진= Lionsgate Film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