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여자친구 엄지·은하 "데뷔 후 밥 금지령, 다이어트 때문에"

이혜미 입력 2017. 08. 07. 23:5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여자친구 엄지와 은하가 ‘밥 금지령’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7일 KBS2 ‘안녕하세요’에선 여자친구 엄지와 은하가 함께했다. 

이날 엄지와 은하는 앨범 발매 전 다이어트를 한다며 “우리도 다이어트 멤버라 데뷔 1년까진 밥 금지령이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엄지는 “배고파서 고구마 10개씩 먹고 그랬다”라며 극한의 다이어트 비화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