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중앙일보

박보영만큼 '과즙미' 폭발한다는 157cm 모델

이형진인턴 입력 2017. 07. 20. 11: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소주연 인스타그램]
자연스러운 숏컷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모델이 화제다.
지난달 27일, 배우 박보영이 모델로 등장한 구강청결제 광고가 공개됐다. 박보영이 입속에 구강청결제를 머금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선보인 가운데, 박보영의 친구로 등장한 모델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아제약 '가그린' TV CF
“여기 진짜 맛있지?”라는 박보영의 말에 “응, 완전!”이라고 대답하며 귀엽게 웃어 보이는 이 인물은 해외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박경진 등이 소속된 LSAC 매니지먼트 소속 모델 소주연이다.
[사진 소주연 인스타그램]
157cm의 아담한 키를 자랑하는 소주연은 각종 잡지 화보를 비롯해 옥상달빛의 ‘인턴’, ‘연애상담’ 등 뮤직비디오에서도 독특한 매력을 뽐냈다. 최근엔 각종 TV CF에 등장해 얼굴을 알리는 중이다.
[사진 소주연 인스타그램]
한편 네티즌들 사이에서 특히 화제가 된 건 소주연의 짧은 머리다. 소주연은 일반인들은 물론 웬만한 연예인도 도전을 꺼린다는 숏컷을 자연스럽게 소화해 청량미를 발산해 여성들의 부러움을 독차지했다.
[사진 소주연 인스타그램]
[사진 소주연 인스타그램]
이외에도 각종 패션 아이템을 활용한 특유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패션 감각, 깨끗하고 고운 피부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