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박서준×최우식, 과거와 똑같은 포즈로 절친 인증샷 '찰칵'

이진선 PD dora@kyunghyang.com 입력 2017. 07. 15. 13: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박서준과 최우식이 과거와 똑같은 포즈로 ‘절친 인증샷’을 다시 찍었다.

박서준 인스타그램

박서준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gain 2013”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박서준이 과거 “손 떠는 애와 까먹는 애의 약 2년 전”이라며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과 매우 비슷하다. 두 사진 모두 박서준과 최우식은 수영장에서 몸을 완전히 담근 채 얼굴을 반만 드러내고 있다.

두 사람은 2013년 KBS2 드라마 <닥치고 패밀리>를 통해 인연을 맺어 현재까지도 돈독한 우정을 다져오고 있다. 최우식은 최근 박서준이 주연을 맡은 KBS2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 박무빈 역할로 특별출연하면서 의리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쌈, 마이웨이팀>은 드라마 종영 후 지난 13일 제주도로 포상 휴가를 떠났다.

<이진선 PD dor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