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나 혼자 산다' 성훈, 거침없이 똥밍아웃..'예측불가 매력쟁이'

입력 2017.07.08. 08:46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한류스타 성훈이 거침없는 '똥밍아웃'으로 금요일 밤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영진 / 연출 황지영 임찬) 212회에서는 떠오르는 한류스타 성훈의 알찬 하루와 박나래가 숨겨둔 꽃꽂이 실력을 발휘하는 하루가 공개됐다.

관장님과의 식단 체크가 끝나고 성훈은 건어물남을 벗어 던지고 한류스타 성훈으로 변신했다.

부산에 도착한 성훈은 한류스타로 완벽하게 변신했고 드라마 속 본부장님 같은 모습으로 팬들을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 혼자 산다 성훈 똥밍아웃 사진=나혼자산다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한류스타 성훈이 거침없는 ‘똥밍아웃’으로 금요일 밤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영진 / 연출 황지영 임찬) 212회에서는 떠오르는 한류스타 성훈의 알찬 하루와 박나래가 숨겨둔 꽃꽂이 실력을 발휘하는 하루가 공개됐다.

성훈은 등장할 때부터 예사롭지 않은 성격임을 드러냈다. 그는 자기소개를 하면서 스스로 대세 한류스타라고 소개하고 한류스타답게 2개 국어를 사용할 줄 안다고 당당하게 밝혀 무지개회원들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그는 아주 짧은 중국어와 일본어 실력과 함께 추가로 유창한 한국어 실력까지 뿜어내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성훈의 일상도 역시 시작부터 범상치 않았다. 그가 ‘전원일기’를 연상케 하는 런닝을 입고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다. 게다가 그의 집은 정돈되지 않은 모습이었는데 “이사 온 지 얼마 안 돼서 정리가 덜 됐고요. 그리고 시간이 지나도 이 상태일 거예요”라며 호탕하게 웃으며 엉뚱한 자신의 성격을 드러냈다.

특히 꾸준히 식단 관리를 하고 있는 성훈은 비몽사몽한 채로 아침에 시리얼 한 봉지를 다 먹었고 그 모습이 마치 올드보이를 연상케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시리얼을 편하게 먹기 위해 봉지를 자르는 정성까지 보이며 먹는데 열중했다. 식사를 마친 그는 거실에 쭈그리고 앉아 “밥 먹으니 똥마려워”라며 혼잣말을 해 스튜디오를 혼란에 빠지게 했고, “아침에 많이 먹으니까 장 운동이 활발하게..”라며 변명을 했다. 하지만 이어서 그가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똥마려워용~”이라고 말하자 스튜디오는 아수라장이 됐다.

이어 성훈은 “얼굴이 타면 안 돼용~ 회사에 혼나용~”이라며 복면을 쓰고 게임을 했고 애교 가득한 혼잣말 대잔치를 펼쳤다. 그렇게 디제잉과 웹툰 보기-팬카페 탐방을 하며 시간을 보내던 중 체육관 관장님이 성훈의 식단관리를 위해 집에 방문했다. 관장님은 도착하자마자 형사모드로 돌변해 음식의 흔적을 찾아 집안 곳곳을 수색했고 중화요리와 김치볶음밥을 먹은 흔적을 찾아내 잔소리를 퍼부었다.

관장님과의 식단 체크가 끝나고 성훈은 건어물남을 벗어 던지고 한류스타 성훈으로 변신했다. 그는 조각 같은 외모를 회복하고 목욕바구니를 들고 집을 나섰는데 알고 보니 그런 그가 향하는 곳은 바로 부산 일본 팬들과의 팬미팅 장소여서 모두에게 또 한번 충격을 안겼다. 그는 부산으로 가던 중 팬들에게 부를 노래를 연습했는데, 성훈의 상남자 이미지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아기자기한 노래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로 변했다.

부산에 도착한 성훈은 한류스타로 완벽하게 변신했고 드라마 속 본부장님 같은 모습으로 팬들을 만났다. 그는 팬들의 얼굴을 한 명 한 명 자세히 다시 보기 위해 팬들 가까이에 다가가고 뒷자리에 앉은 팬들을 위해 뒤로 가서 진행하는 등 자상한 팬서비스를 하며 여러 시청자들을 감탄케 했다. 이어 팬미팅에서의 노래타임이 다가왔고 성훈은 그런 자신의 모습을 보기 힘들어하며 “저 먼저 가보겠습니다”라며 스튜디오 탈출을 시도했다.

팬미팅이 끝나고 수영장으로 향한 성훈은 왕년에 수영선수였던 자신의 수영실력을 뽐냈다. 그는 50m를 숨 한 번 쉬지 않고 잠영으로 완주하며 우아한 수영 자태를 보여줘 여심을 완벽히 저격했다. 이어 물 속에서 복근운동과 팔운동까지 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수영을 마친 그는 샐러드에 손이 미끄러진 척하면서 소스를 투척했고 먹음직스러운 샐러드 먹방을 보여줘 시청자들이 군침을 흘리게 했다. 이어 그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일본팬들에게 부산의 명소를 소개하는 문장을 외우면서 4차원의 모습을 끊임없이 보여준 알찬 하루를 마무리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