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가요음악

[단독] 그룹 인피니트, 7년 징크스 깨고 "계속 활동할 듯"

추영준 입력 2017. 06. 28. 14: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칼군무'원조 아이돌그룹 인피니트가 소속사와의 전속 재계약으로 계속 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가요관계자들에 따르면 인피니트는 이달 초 전속 계약만료로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과 재계약을 논의 중인데 멤버 7명 중 6명이 재계약을 한 것으로 알져지고 있다는 것.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아직까지 최종 결정된 사항은 없다"면서도 "재계약을 논의 중이나 인피니트는 앞으로도 계속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칼군무’원조 아이돌그룹 인피니트가 소속사와의 전속 재계약으로 계속 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가요관계자들에 따르면 인피니트는 이달 초 전속 계약만료로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과 재계약을 논의 중인데 멤버 7명 중 6명이 재계약을 한 것으로 알져지고 있다는 것. 

이들은 또 “리더 성규와 동우, 우현, 호야, 성열, 엘, 성종 등 7명의 인피니트 멤버 중 한 명만 아직까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으나 긍정적으로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아직까지 최종 결정된 사항은 없다”면서도 “재계약을 논의 중이나 인피니트는 앞으로도 계속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멤버 중 성규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재계약 시즌”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

인피니트 2010년 데뷔해 그동안 파워풀한 ‘칼군무’를 동반한 히트곡으로 아이돌계 K-팝을 선도해 왔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