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윤손하 아들 논란부터..구재이 음주운전까지

입력 2017.06.19. 06:57

최근 일부 연예인의 대마초 혐의와 SNS 발언 등이 논란을 모은 가운데 이번에는 두 여자 연예인이 잇따라 구설에 올랐다.

연기자 윤손하는 최근 초등학생 아들이 대기업 총수 손자 등과 함께 동급생을 집단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본질에서 어긋한 해명으로 논란을 키운 뒤 비판이 일자 사과의 뜻을 다시 밝혔다.

16일 SBS는 한 초등학교 수련회에서 윤손하의 아들과 대기업 총수 손자 등이 같은 반 학생을 이불로 덮어 놓은 채 방망이 등으로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기자 윤손하-구재이. 스포츠동아DB·동아닷컴DB
잇단 구설수…윤손하 “변명한 것 반성”

최근 일부 연예인의 대마초 혐의와 SNS 발언 등이 논란을 모은 가운데 이번에는 두 여자 연예인이 잇따라 구설에 올랐다.

연기자 윤손하는 최근 초등학생 아들이 대기업 총수 손자 등과 함께 동급생을 집단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본질에서 어긋한 해명으로 논란을 키운 뒤 비판이 일자 사과의 뜻을 다시 밝혔다.

16일 SBS는 한 초등학교 수련회에서 윤손하의 아들과 대기업 총수 손자 등이 같은 반 학생을 이불로 덮어 놓은 채 방망이 등으로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피해 학생은 근육세포가 파괴되는 증상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윤손하는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쳤다”면서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싼 플라스틱 방망이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관련 보도가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없고 피해자의 상태를 감안하면 사건 당시 폭력적 상황이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윤손하의 해명은 본질에서 어긋났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KBS 2TV ‘최고의 한방’에서 하차하라는 요구도 이어졌다. 그러자 윤손하는 18일 “다친 아이와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다. 변명으로 일관한 것을 반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모델 출신 연기자 구재이는 음주운전 혐의를 받았다. 구재이는 15일 밤 11시40분께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한남대교 방면으로 차를 몰고 가던 중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혈중알콜농도 0.051%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출연 중인 케이블채널 패션엔 ‘팔로우미 8’에서 하차할 위기에 놓였다. 제작진은 일단 22일 방송에서 구재이의 출연분을 편집키로 하고 구재이의 거취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