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중앙일보

이제는 러브라인도..'빵꾸똥꾸' 진지희 근황

김은빈 입력 2017.06.12. 09: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MBC]
'빵꾸똥꾸' 아역배우 출신 진지희(18)의 근황이 눈길을 끌었다.

진지희는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재동'역의 이재진과 로맨스 연기를 선보이며 활약하고 있다.

[사진 진지희 인스타그램]
최근 진지희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더욱 성숙해진 외모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진지희는 지난 2009년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정해리 역을 맡으며 "빵꾸똥꾸"라는 대사를 유행시켰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