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조선

[SC초점] '아이해' 민진웅♥이미도, 이 밉상커플 어쩌면 좋죠?

백지은 입력 2017. 05. 28. 08:08

기사 도구 모음

이 밉상 커플을 어쩌면 좋을까.

KBS2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준영(민진웅)-김유주(이미도) 커플이 밉살스러운 행동으로 시청자의 혈압을 올리고 있다.

이처럼 변준영 김유주 커플은 '아버지가 이상해'의 '발암 커플'로 막장 드라마가 아님에도 욕하며 보게 만드는 재미를 주고 있다.

김유주의 과거 악행이 폭로되어 가시밭길을 걷는 두 사람의 모습이 언제쯤 등장해 시청자의 막힌 속을 뚫어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이 밉상 커플을 어쩌면 좋을까.

KBS2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준영(민진웅)-김유주(이미도) 커플이 밉살스러운 행동으로 시청자의 혈압을 올리고 있다. 변준영과 김유주는 혼전임신으로 결혼에 성공, 변준영의 본가에 신접살림을 차렸다. 하지만 김유주의 악녀 본색은 여전했다. 결혼 전 변미영(정소민)에게 학창 시절 따돌림 시킨 것에 대해 사과 아닌 사과를 했던 것도 잠시, 다시 변미영을 괴롭히기 시작했다. 27일 방송에서는 자신의 실수로 안중희(이준)에게 싫은 소리를 듣자 변미영에게 화풀이 하는 김유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쓴소리를 한 안중희가 자리를 뜨자 "넌 좋니? 네가 다 말해서 안중희가 나 괴롭히니까 좋냐"고 소리쳤다. 변미영은 "넌 여전히 남 탓 하는구나. 진작에 일 잘했으면 안 배우님이 화 냈겠냐"고 맞섰지만 김유주는 "내가 직장 상사인 거 잊었냐"며 권력을 앞세웠다.

아직도 잘못을 뉘우치기는 커녕 진상짓을 하는 김유주의 모습은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여기에 철없는 변준영의 모습은 화를 돋우는 기폭제가 됐다. 변준영은 아내 김유주를 따라 입덧을 하고 유난스러운 닭살 행각을 벌이며 신혼의 재미를 만끽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그가 아무런 능력이 없는 청년백수라는 것. 수년째 공무원 준비를 하고 있지만 번번히 탈락의 고배를 마셨고 공부에 필요한 물품 구입비 명목으로 아버지에게 돈을 받아 복권을 사는 등 한심한 행동을 보이고 있다. 그러면서도 장남으로서의 권위를 내세우는 모습은 아이러니 그 자체다. 더욱이 장남으로서의 권리를 주장하는 그가 여동생을 죽도록 괴롭히는 아내의 본색을 알아보지 못하고 또다른 2차 충격을 주며 장남으로서의 책임은 저버린 모습은 시청자의 공부을 사기 충분했다.

이처럼 변준영 김유주 커플은 '아버지가 이상해'의 '발암 커플'로 막장 드라마가 아님에도 욕하며 보게 만드는 재미를 주고 있다. 민진웅의 찌질한 소심남 연기와 이미도의 얄밉고 표독스러운 악녀 연기가 시너지를 내며 톡톡한 감초 노릇을 하고 있는 것. 김유주의 과거 악행이 폭로되어 가시밭길을 걷는 두 사람의 모습이 언제쯤 등장해 시청자의 막힌 속을 뚫어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