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쌈, 마이웨이' 박서준X김지원, 코믹발랄 '케미'로 제대로 사고 쳤다 [첫방기획]

오지원 기자 입력 2017.05.23. 08:24

"사고 쳐야 청춘이다" '쌈, 마이웨이'의 공식 포스터에는 이렇게 적혀있다.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은 코믹하고 발랄한 연기로 '케미'를 뽐내며 제대로 '사고를 쳤다'.

이날 1회에서는 고동만(박서준) 최애라(김지원) 김주만(안재홍) 백설희(송하윤)의 청소년과 청춘 시절이 그려졌다.

이러한 청춘들의 사랑과 아픔을 유쾌한 톤을 잃지 않은 채 소화해내고 있는 박서준과 김지원.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쌈, 마이웨이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사고 쳐야 청춘이다” ‘쌈, 마이웨이’의 공식 포스터에는 이렇게 적혀있다. 패기 넘치고 발랄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보여줄 것을 암시하는 문구다.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은 코믹하고 발랄한 연기로 ‘케미’를 뽐내며 제대로 ‘사고를 쳤다’.

22일 밤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연출 이나정)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다.

이날 1회에서는 고동만(박서준) 최애라(김지원) 김주만(안재홍) 백설희(송하윤)의 청소년과 청춘 시절이 그려졌다. 네 사람 모두 엉뚱하고 에너지 넘치는 고등학생이었던 시절, 고동만은 태권도 국가대표, 최애라는 아나운서를 꿈꿨다. 하지만 패기 넘쳤던 네 사람 모두 평범한 어른으로 성장해있었고, 그들의 현실적인 일상들이 그려졌다.

‘쌈, 마이웨이’에는 눈에 띄는 설정, 특이한 배경 등은 없다. 다만 주변에서 한 번쯤은 봤을 법한 일상들이 있다. 어릴 적 꿈과 달리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청춘들의 평범한 것 같은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이야기의 드라마를 평범하지 않게 만들고 있는 건 박서준 김지원의 연기였다. 두 사람 모두 어릴 적 꿈을 마음에 묻고 일상을 살아가며 종종 좌절하는 고동만과 최애라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를 꿈꿨던 고동만은 운동을 그만뒀다. 박서준은 “운동이 한 번도 행복한 적 없다”고 소리치는 모습을 통해 고동만의 열패감을 드러냈다. 특히 전반적으로 유쾌했던 톤을 벗어나는 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어색하지 않았고, 고동만이 마음 속에 숨겨 놓은 상처를 짧지만 강렬하게 엿보게 했다.

이는 김지원 또한 마찬가지였다. 아나운서를 꿈꿨던 최애라는 백화점 안내데스크에서 일했다. 김지원은 꿋꿋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 같았지만, 마음 한 구석에는 여전히 꿈을 품고 있는 최애라의 애절함을 찰나에 녹여냈다.

그러는 동안 가장 빛났던 것은 박서준과 김지원이 보여주는 ‘케미’였다. 고동만과 최애라는 허물 없는 친구 사이지만, 서로를 몰래 배려해주고, 서로의 일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통해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풍겼다. 박서준과 김지원은 친구와 사랑을 오가는 두 사람의 모습을 모두 적절하게 그려냈다.

특히 두 사람은 거침 없을 정도로 차진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고동만과 최애라의 오랜 우정을 코믹하게 보여줬다. 그러면서도 “쓰담쓰담해줘” “심쿵했냐 너” 등 잠깐씩 등장하는 로맨틱한 대사들을 담백하게 소화하며 순간 설렘을 선사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박서준 김지원은 이러한 장면들을 통해 시청자들이 고동만과 최애라가 앞으로 그려갈 코믹한 로맨스에 기대하도록 만들었다.

‘쌈, 마이웨이’는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을 평범한 일상의 설정 속에서 그려갈 전망이다. 그러면서도 청춘들이 마음 속에 품고 살고 있는 꿈, 그에 대한 열망을 건드리며 현실감을 더해 공감을 샀다. 이러한 청춘들의 사랑과 아픔을 유쾌한 톤을 잃지 않은 채 소화해내고 있는 박서준과 김지원. 과연 두 사람이 이끄는 ‘쌈, 마이웨이’는 월화드라마 최강자로 올라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KBS 공식 홈페이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