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투데이

'즐생' 문희준, 보이콧논란 언급 無..청취자 응원엔 "울컥"

박세연 입력 2017. 05. 22. 14:55

기사 도구 모음

가수 문희준이 팬들의 보이콧 논란 속 라디오 방송에 나서 담담하게 진행을 이어가고 있다.

문희준은 22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2FM '정재형 문희준의 즐거운 생활'에 출연, 청취자들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문희준의 진솔한 발언에 다수 청취자들은 육아에 대한 공감과 응원을 보냈다.

이 중 "항상 응원한다"는 청취자 메시지에 대해 문희준은 "울컥한다. 감사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가수 문희준이 팬들의 보이콧 논란 속 라디오 방송에 나서 담담하게 진행을 이어가고 있다.

문희준은 22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2FM '정재형 문희준의 즐거운 생활‘에 출연, 청취자들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최근 딸을 출산한 그는 “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하고 있지 않느냐”는 DJ 정재형의 질문에 “아기가 1시간 30분마다 자신의 의견을 울음으로 표출하고 있다”며 초보아빠다운 육아 고충을 드러냈다.

하지만 문희준은 “아이가 너무 사랑스럽다. 너무 예쁜데 잘 때 예쁘다는 말을 아주 조금씩 알 것 같다”며 “울 때 가슴이 아프다”고도 말했다.

문희준의 진솔한 발언에 다수 청취자들은 육아에 대한 공감과 응원을 보냈다. 이 중 “항상 응원한다”는 청취자 메시지에 대해 문희준은 “울컥한다. 감사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문희준은 이날 방송에 앞서 20년지기 팬들의 지지 철회 성명이라는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관련 입장을 전혀 밝히지 않은 가운데 문희준은 방송 초, 중반까지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아 촉각을 곤두서게 했다.

psyon@mk.co.kr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