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조우종♥정다은 부모된다, 임신 4개월..'축복해주세요'

박현택 입력 2017. 05. 22. 12:58 수정 2017. 05. 22. 14:53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조우종과 정다은 KBS 아나운서 부부가 부모가 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산부인과를 찾아 임신 4개월이라는 기쁜 소식을 받아 들었다.

관계자는 "결혼 당시에도 두 사람이 임신에 대한 검사를 받았으나, 워낙 초기라 확실한 결과를 얻기 어려웠다"며 "최근 임신 소식을 확인받아 매우 기뻐하고 있다. 태아와 임부 모두 건강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방송인 조우종과 정다은 KBS 아나운서 부부가 부모가 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산부인과를 찾아 임신 4개월이라는 기쁜 소식을 받아 들었다. 관계자는 "결혼 당시에도 두 사람이 임신에 대한 검사를 받았으나, 워낙 초기라 확실한 결과를 얻기 어려웠다"며 "최근 임신 소식을 확인받아 매우 기뻐하고 있다. 태아와 임부 모두 건강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두 사람이 결혼 후 팬들의 지지와 성원에 큰 감사를 느끼고 있다"며 "사랑의 결실로 얻은 새 생명의 탄생에 축복을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우종과 정다은 아나운서는 5년간의 진지한 연애 끝에 지난 3월 16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한편 조우종은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간판 엔터테이너로 활약하다 지난해 10월 프리랜서를 선언,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다. 정다은 아나운서는 2008년 KBS 34기로 입사해 '도전 골든벨', '굿모닝 대한민국', '생생정보', '비바 K리그' 등을 진행했다.

ssale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