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출산 앞둔' 백지영 "몸 상태 아주 좋아, 아이 만날 준비 중"

입력 2017. 05. 20. 16:25

기사 도구 모음

가수 백지영이 출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백지영은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잡스 - 연예인 매니저' 편에서 자신의 매니저 최동렬 이사를 칭찬했다.

출산 준비 중이라 함께 출연을 하지 못한 백지영은 13년동안 같이 일을 하고 있는 최동렬 이사와의 전화 연결에서 "좋은 사람이라는 점이 최고의 장점 인 것 같다, 앞으로도 오래 같이 일 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가수 백지영이 출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백지영은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잡스 - 연예인 매니저' 편에서 자신의 매니저 최동렬 이사를 칭찬했다.

최동렬 이사는 댄서 출신으로 현재 백지영이 소속되어 있는 뮤직웍스에서 백지영, 공민지, 길구봉구, 유성은, 김소희, 마이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출산 준비 중이라 함께 출연을 하지 못한 백지영은 13년동안 같이 일을 하고 있는 최동렬 이사와의 전화 연결에서 "좋은 사람이라는 점이 최고의 장점 인 것 같다, 앞으로도 오래 같이 일 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몸 상태 아주 좋다, 아이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또 최동렬 이사는 얼마 전 아버지가 돌아 가셨는데 가수 겸 배우인 옥택연이 매니저 없이 혼자 왕복 7시간을 운전하여 경남 거창까지 조문을 왔던 미담을 전해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최동렬 이사는 옥택연과는 백지영의 '내귀에 캔디' 활동 때 인연으로 서로 인사 정도 하는 사이였는데 조문을 와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