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TV줌인] 출연자들이 직접 말하는 '윤식당' 성공요인 세 가지

이혜미 입력 2017.05.20. 06:50

쿡방의 새 지평을 열며 시청률 신화를 이뤄낸 '윤식당', 그 성공 요인을 출연자들이 직접 분석해내 눈길을 끈다.

이에 신구는 '윤식당'의 성공요인이 현실장사에서 오는 긴장감에 있다며 "이건 실전 아닌가. 재료 구입부터 조리, 손님상에 나가고 그 반응까지. 이게 기분이 다르다. 더구나 돈을 받지 않나"라며 분석을 내놨다.

마지막으로 출연자들은 '윤식당'을 빛낸 손님들을 마지막 성공 요인으로 꼽으며 공을 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쿡방의 새 지평을 열며 시청률 신화를 이뤄낸 ‘윤식당’, 그 성공 요인을 출연자들이 직접 분석해내 눈길을 끈다.

19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선 출연자들이 한데 모여 길리 트라왕안 섬에서의 일상을 회상했다.

윤여정은 친구들과 함께 ‘윤식당’ 1회를 시청했다며 그 생생한 반응을 전했다. 그녀는 “친구가 처음엔 ‘이거 재미없다’고 하더라. 그런데 중반이 넘어가면서 끝을 향해 가면 그제야 재미있다고 하더라”고 그 반응을 설명했다.

이에 신구는 ‘윤식당’의 성공요인이 현실장사에서 오는 긴장감에 있다며 “이건 실전 아닌가. 재료 구입부터 조리, 손님상에 나가고 그 반응까지. 이게 기분이 다르다. 더구나 돈을 받지 않나”라며 분석을 내놨다.

신구는 ‘윤식당’의 정신적 지주로 가장 극적인 드라마를 써내려 간 인물이다. 그가 대표도 아닌 아르바이트 생으로 등장할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예상치 못한 신구의 등장에 혼비백산한 이서진의 모습은 ‘윤식당’의 명장면 중 하나.

이에 신구는 나영석PD로부터 비밀섭외를 받았으나 마침 이서진이 알바의 중요성을 강조하면 ‘연출’을 의심하게 됐다며 직원들을 향해 “진짜 몰랐나?”라고 물었다. 정유미와 이서진이 전혀 몰랐다고 답한 가운데 윤여정은 “우린 서로를 못 믿는다. 선생님은 더 의심하신다. 우린 왜 이렇게 서로를 못 믿는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의외성과 케미 역시 바로 ‘윤식당’ 성공 요인 중 하나.

마지막으로 출연자들은 ‘윤식당’을 빛낸 손님들을 마지막 성공 요인으로 꼽으며 공을 돌렸다.

영업기간 중 ‘윤식당’엔 사랑꾼 부부, 이서진과 통성명을 한 제임스 등 개성 강한 손님들이 방문한 바. 이에 출연자들은 “손님들이 방송의 반을 했다”라며 입을 모았다. 특히 신구와 윤여정은 “손님들이 나오는 부분이 제일 재밌더라”며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