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70회 칸] "악몽같은 몇 년" 블랙리스트 봉준호 佛서 밝힌 속내

조연경 입력 2017.05.18. 08: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조연경]
봉준호 감독이 프랑스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난 정무 문화계를 충격케 했던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속내를 가감없이 털어놨다.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가 경쟁부문에 진출하면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은 프랑스 AFP 통신과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랐던 것을 언급하며 "트라우마다"고 고백했다.

AFP 통신 역시 블랙리스트 봉준호 감독의 행보를 주목하며 "새 정권이 들어서면서 봉준호는 블랙리스트에서 블록버스터로 변화를 맞이했다"고 설명했다.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던 시간은 한국 예술가들에게 깊은 트라우마를 잠기게 한 악몽같은 몇 년이었다"며 "여전히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들이 많다"고 토로했다.

이어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그것이 무엇이다'라고 명확하게 명명하기는 힘드었다. 몇 달 전에야 알게 됐다"며 "난 표현의 자유가 회복된다면 미래 역시 더욱 밝을 것이라 믿는다"고 진심을 표했다.

한편 AFP 통신은 봉준호 감독을 스티븐 스필버그, 쿠엔틴 타란티노와 비교하며 거장으로 격상, "온화한 성품의 감독이다"고 전했다.

조연경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