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즐생' 문희준 "딸 탯줄 자를 때 긴장..어머니 생각에 눈물"

김영록 입력 2017. 05. 15. 14:13 수정 2017. 05. 16. 00:17

기사 도구 모음

'즐거운생활' 문희준이 아내 소율의 딸 출산 순간을 회상했다.

문희준은 15일 KBS 쿨FM '문희준 정재형의 즐거운 생활'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즐거운생활' 문희준이 아내 소율의 딸 출산 순간을 회상했다.

문희준은 15일 KBS 쿨FM '문희준 정재형의 즐거운 생활'을 진행했다.

이날 휴가에서 복귀한 정재형은 "일주일 사이에 새로운 대통령도 생겼고, 문디가 새로운 아기가 생겼다. 얼굴이 때꾼해졌다"고 인사를 건넸다.

문희준은 "아픔은 나눌 수가 없다. 대신 아파주고 싶은 심정을 알겠더라"라며 "아기가 탄생할 때 어머니 생각이 나더라. 제가 이렇게 태어났겠구나, 하는 생각에…눈물이 안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문희준은 "탯줄을 못 자르겠더라. 아내와 아이가 연결되어 있는 선을 끊는거라서 떨렸다. 한번에 잘라야 한다고 해서 긴장했다"면서 "즐생 가족분들께서 많이 축하해주시고, 정재형 형이 하와이에서 문자를 보내주셨다. 형은 밉지만, 미워할 수가 없는 사람이다. 이제 축복의 생명도 제 마음에 들어오듯 형도 제 마음에 확실히 들어왔다"며 웃었다.

문희준은 지난 2월 걸그룹 크레용팝 출신 소율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소율은 지난 12일 딸을 출산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